한명숙이 위험합니다.




유시민이 눈물을 삼킵니다.




6월 2일 투표하지 않으면




그러면 노무현이 웁니다.





잊었습니까 그 만행을




그때의 핏발선 다짐들이 기억나지 않습니까




약속하셨잖습니까.




또 다른 바보가 되겠다고.




기다리던 그날이 왔습니다. 




8년 전 그때처럼 뛰어야 합니다.




일어나세요. 가세요. 뛰세요. 그날이 어떻게 왔는지 기억하세요.




6월 2일 노무현이 웃어야 합니다. 




웃고있는 노무현 앞에 우리가 서야 합니다.




언제오나 기다리다 지쳐 쓰러질 때 쯤 
풀잎을 누이는 바람이 불어
소리없이 다가온 노무현이 
온 공간을 덮을 겁니다.

마치 기다리던 구원군이 온 사방을 덮는
영화 속의 감동적 장면처럼 




어서오세요 노무현
다시 올 때는 40대로 오세요.
6월 2일 나와 같은 나이로 찾아온 당신과
신나게 술한잔 하고 싶습니다.

기다리겠습니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쏘울 2010.05.29 19: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울림을 주는 짧고 강한 언어입니다.

  2. peterpan7411 2010.05.29 20: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는 다시 오시지는 못 하지만 그가 남긴 흔적들은 다시 살아날 수 있습니다 그분이 이루고자 했던 대한민국의 미래를 이젠 우리들이 해야 합니다 우리가 우리 스스로가 우리 모두가 힘을 합쳐서 진정 위대한 힘을 보여줄때 입니다
    우리가 해줄 수 있는 일은 투표로 힘을 보태는 것입니다 선거 후 대한민국이 확 바뀔 수는 없어도 적어도 바뀔 수 있는 초석은 만들어야 되지 않겠습니까
    이젠 우리가 보여 줘야 할때 입니다 합시다 우리 모두 합시다 다 함께 합시다 투표를 합시다

  3. 구르다 2010.05.29 21: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티에디션 발행이 안되는데 무슨 문제일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