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환까지 보낼 생각은 없었습니다. 그런데 화환 대신 쌀을 보내달라는 공지를 보고 생각이 달라졌습니다. 화환은 10만원이지만 쌀은 5만원 안쪽이면 됩니다. 이름 없는 개인이 도지사에게 화환을 보낸다는 것도 폼이 좀 납니다. 거기다 쌀을 보내면 농가도 돕게 됩니다. 

김두관 도지사 당선자 사무실 근처의 농협을 다음 지도로 검색해보았습니다. 가장 가까워 보이는 한 곳에 전화를 걸었는데 직원이 아주 난감해 했습니다. 직접 결제하고 인근 지역 배달하는 정도인데 갑자기 외지에서 온라인 송금하겠다니 당황스러워했습니다. 여긴 방법이 없을 거 같았습니다.

농협중앙회 쪽을 알아봤습니다. 창원시 중앙농협 시청출장소(055-239-6323)에 전화를 걸어 김두관 당선자가 화환 대신 쌀로 받고 싶다고 했는데 외지에 있는 사람은 경남 지역의 농협을 통해 보낼 수밖에 없다고 아까보다 좀 더 자세히 설명했습니다. "그러니까" 하면서 몇번을 통화 내용을 확인하더니 가능할 것 같다는 답변이 돌아왔습니다. 

20kg 짜리 쌀을 사기로 했습니다. 쌀포대 위에 제 아이디 '거다란'과 당선 축하드립니다를 적고 보내기로 했습니다. 돈은 온라인으로 바로 부치기로 했는데 20kg 쌀 가격이 37,000원이었습니다. 생각보다 저렴한 가격이라 부담도 없었는데 한편으로는 다른 건 다 올랐는데 20kg 쌀 가격은 몇년 전보다 더 내린 것 같아 우리농가가 참 힘들겠구나라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김두관 당선자가 겉치레에 가까운 화환보다 진심이 담긴 쌀을 더 많이 받았으면 좋겠습니다. 쌀포대로 가득찬 김두관 당선자의 사무실 모습이 보고싶습니다. ^^  



* 황당하네요. 화환은 되도 쌀은 안된다고 선관위가 그랬답니다. 관련 포스팅 읽어주시기 바랍니다.
김두관 당선축하 화환은 되도 쌀은 안된다는 선관위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망아쥐 2010.06.04 13: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하나 보내렵니다 봉하쌀로... ㅠㅠ

  2. 동산엄마 2010.06.04 13: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님글을 보니 저도 하나 보내고 싶네요.
    이름없는 주부지만,,

  3. 가을바람 2010.06.04 13: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훌륭하십니다. ^^

  4. 와우 2010.06.04 13: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지다 !!

  5. 실비단안개 2010.06.04 13: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나 앞서가는 커서님이십니다.
    선거기간 동안 수고하셨구요.

  6. 꼬꼬 2010.06.04 13: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님도 참 멋져요...^^* 봉화는 올해 겨울이 참 따뜻하겠네요
    님같은 분들 마음덕에 말이죠..^^*
    여기에 복놓고 갑니다.

  7. 당당 2010.06.04 14: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지다.

    받겠다는 사람이나
    보내는 사람이나
    왜 이렇게 아름다울까?

    멋져.

  8. gma;;; 2010.06.04 14: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금방 다른곳에서 안사실인데

    선관위에서 선거법에 위반된다고 쌀받지말라고 했다네요


    화환은 되고 쌀은 안되는 개념없는 선관위...

    화환보다 쌀이 배는 싸겠다

  9. 백설공쥬 2010.06.04 14: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님글 보고..

    계모임에서 하나 보냈습니다^^

    농협직원분 놀래시더라구요..ㅎㅎ

    보내는 분을 백설공쥬라고 해달라고 했더니...

    어쨌든.. 훈훈하네요~

    수고하세요^^

  10. 애니피플 2010.06.04 15: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민(民)은 불환빈(不患貧)이요, 환불균(患不均)이니라"

    백성은 가난한 것에 노하기보다는 불공정한 것에 노한다.



    고교 시절부터 가슴에 새긴 좌우명을 평생에 내디딜 길에 표석으로 삼고

    일진월보하시는 당신을 보면서 많은 것을 느끼고 배웁니다.

    존경하는 도지사님 아무쪼록 민(民)을 위한 도정을 펼치시길 바랍니다.

  11. 복뎅이 2010.06.04 16: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눈물이 흐르는걸 닦고있습니다.

    축하드려요

    저도 보내야겠습니다.

  12. 무수리 2010.06.04 17: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왜 눈물이 자꾸나는건지 원~~~
    김두관님 보면서 많이 배웁니다..
    제가 할 수 있는일이 무엇이 있나..생각해봅니다..
    그리고 찾았습니다..저는 아버지때 부터 태권도를하여
    지금은 서울에서 태권도장을 하고 있습니다.
    아버지때부터 도장을 한지 무려48년이 됐는데요..
    제가 알고 있는 기술과 노하우를
    저를 따르는 제자들과 사범들에게 다 주어야겠습니다.
    사실 아버지에게 받은걸 많은 사람에게 돌려주고 싶은 마음이 드네요
    많은 대회에서 상도 타고 입상도 많이 했는데 다른 도장의 사범님들이
    배우러 오거든요 ^^ 그 분들의 제자들에게도 다 나누어 주고 싶습니다.
    암튼 많은 생각을 하게합니다..봉하마을에도 올해 못갔는데
    제자들과 함께 꼭 들리겠습니다..
    지역주의 타파와 균형발전 김두관님 홧팅입니다

  13. 나라사랑 2010.06.04 22: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갑자기 즐거워 졌습니다..한국에..더이상..원칙을 지키며
    국민을 사랑할 사람이 없음에 좌절했는데.. 있었군요..
    보물이야기를 듣는거 마냥 설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