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자 경향신문에 참 대비되는 포옹사진 두 장이 1면에 실렸다. 하나는 월드컵 우르과이와의 16강전을 끝내고 포옹하는 박지성 선수와 허정무 감독이고 다른 한 장은 전작권 연기를 합의하고 포옹하는 이명박 대통령과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포옹이다.

90분 경기를 다 뛰고난 후 땀과 비로 범벅이 된 그라운드에서 두 남자의 포옹 장면은 감동적이다. 젖은 셔츠의 박지성 선수와 검은 양복의 허정무 감독의 진한 포옹은 두 남자가 90분 간 그라운드 안과 밖에서 얼마나 격렬하게 소통하고 있었는지를 보여주면서 보는 이를 뭉클하게 한다. 

반면 mb와 오바마의 포옹은 부자연스럽다. 양 정상의 웃음은 어색하고 둘의 포옹을 지켜보는 주변의 눈초리는 경계심이 가득하다. 서로의 속내를 숨기는 듯한 두 남자의 포옹은 지켜보는 사람을 불안하게 한다. 둘의 포옹을 보면서 독자는 과연 누가 더 많이 챙겼을까 하는 의심부터 먼저 떠올리게 된다.   


포옹1 : 허정무와 박지성                                    포옹 2 : 이명박과 오바마


포옹1은 2010 월드컵이 열린 남아공 포트엘리자베스에서 있었고 포옹 2는 G20정상회의가 열린 캐나다 토론토에서 있었다.

포옹1은 우루과이에 패한 후고 포옹2는 미국에 한국군의 전시 작전권 기간을 더 내주고 난 후이다. 

둘다 우리 입장에선 패배라 볼 수 있는데 포옹1은 패배 후 서로를 위로하는데 포옹2는  승자를 붙잡고 기뻐한다.

포옹1은 16강에 가겠다는 약속을 지켰고 포옹2는 2012년 4월 환수하기로 한 약속을 깼다. 

포옹1은 4년 뒤 브라질 월드컵을 기약하고 포옹2는 5년 뒤인 2015년을 기다린다. 

그러나 포옹1은 4년 뒤엔 '반드시'를 맹세하지만 포옹2는 별 의지가 없어보인다. 그때도 전시 작전권을 환수 안했으면 더 좋고 하는 분위기다.

포옹1은 우리 수비가 약한 걸 뼈아파하고 포옹2는 수비(국방)가 약해서 자주국방 못하는 걸 자랑한다. 

포옹1에 감동한 사람은 북한을 응원했고 포옹2를 한 사람들은 북한을 규탄했다.

포옹1은 전국민이 지켜봤고 포옹2는 그틈에 벌어졌다.

포옹1은 심판 때문에 힘든 경기를 했고 포옹2는 심판인 국민이 딴 데 정신이 팔려있는 틈을 타 손쉬게 처리했다. 

위 내용은 포옹1과 포옹2가 극명한 대비감을 주는 이유들이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크몬드 2010.06.28 20: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극명하게 대비되는 장면이라 혀가 내둘러 집니다.

  2. 곰돌 2010.06.28 21: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자이크 처리 좀 해주세요. 보면 성질만 납니다.

  3. 우리 대통령은 2010.06.28 23: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걸까..
    솔직히 내나라, 내국민 이런거엔 전혀 관심이 없는것처럼 보여요.

    • 커서 2010.06.29 17: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옆에서 잘 안가르쳐 주는 거 같습니다. 대통령 되면 몇달 대통령 수업을 받는데 mb성격에 그것도 안받은 거 같고

  4. 2010.06.29 07: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widow7 2010.06.29 08: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차피 정치인의 포옹은 진정성이 없기 마련이죠. 있다면야, 파병나간 군인 껴안은 노무현 사진이나, 시골로 은퇴한 후의 노무현 사진 정도? 사실 정치인은 진정성을 노출해서는 안되는 생물이긴 합니다만.

  6. 진정 2010.06.29 10: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이 기가막히게 사실을 찍었네요!!!

  7. 고영철 2010.06.29 10: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기가막히게 대비되고 정확한 표현인것 같군요
    위로와 감동과 희망을보는것 같고
    가면과 양면성과 동상이몽을 보는것 같군

  8. 2010.06.29 13: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9. 후진타오 2010.07.02 22: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국의 이익관계를 따져야되는 양국의 수장들 사이의 포옹과
    오랫동안 끈끈한 정으로 함께 동고동락해온 동료들 사이의 포옹은
    당연히 다르죠.
    전작권 전환 연기에 대한 비판이라면 모르겠으나
    포옹 자체를 뭐라하는것이라면 괜한 딴지인것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