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사람 : 축구경기에서 핸드볼 반칙은 한 게임에도 여러번 있습니다. 왜 수아레스의 핸드볼 반칙이 그렇게 비난받아야하는지 저는 모르겠습니다.

: 반칙이 다 같은 건 아닙니다. 수아레스의 반칙은 게임을 승부를 가르는 결정적인 반칙이었습니다. 그 골을 손으로 잡지 않았으면 가나가 4강에 올라가는 건데 수아레스가 잡았죠. 반칙도 게임의 일부라고 하는데 이 경우 수아레스의 반칙은 게임의 전부였죠.

어떤 사람 : 하지만 수아레스는 그 반칙으로 퇴장 당했고 우루과이팀은 페널티킥을 당했습니다. 반칙의 대가를 치른 선수와 팀에 대한 비난은 온당치 않습니다.

: 죄의 댓가를 치르더라도 그 죄가 없어지는 건 아닙니다. 살인범이 10년 형기를 살고나온다고 떳떳해지지 않죠. 수아레스는 명백한 골을 손으로 쳐냈습니다. 120분 간의 사투 끝에 나올려고 하던 아름다운 골을 수십억 팬에게서 뺐었죠. 팬들의 분노를 수아레스의 몇초간 퇴장과 우루과이의 페널티킥으로 바꿀 수 있을까요.

어떤 사람 : 어쨌든 가나와 우루과이 게임은 룰대로 치러졌잖습니까. 룰대로 치러진 게임에 승복해야죠.

: 수아레스는 룰을 어겼습니다. 축구의 룰은 발과 머리로서 상대 문전에 공을 집어넣는 것입니다. 반칙에 대한 페널티는 축구의 룰을 보완하는 규정이죠. 수아레스가 가장 중요한 룰을 결정적인 순간에 어기는 바람에 현행 규정으로는 그 반칙을 보완할 수 없었습니다. 가나와 우루과이 게임은 축구 규정의 한계로 룰의 적용에 실패한 게임이 되는 겁니다. 진짜 축구 룰이 뭔지를 생각해야 합니다.

어떤 사람 : 그럼 재게임이라도 하자는 건가요.

: 그건 불가능하죠. 이미 게임의 결과는 되돌릴 수 없습니다. 그러나 이렇게 룰이 실패하는 게임을 계속 나오게 내버려둬선 안될 겁니다. 더 이상 룰의 실패를 막아야죠. 축구의 진짜 룰을 지키기 위해 그런 상황에 대한 규정을 만들어야 합니다. 수아레스와 같은 그런 비열한 행동이 다시 나오게 해선 안되죠. 

어떤 사람 : 축구가 그렇게 신성한 스포츠라고 생각하세요.

: 축구가 원래 그런 거라면 축구할 필요 없죠. 공 하나 던져 놓고 막싸움 봐도 되고요.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원 2010.07.06 02: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 '반칙이 게임의 일부지만 수아레즈의 반칙은 게임의 전부였다' 이런 언어유희는 그만하시죠. 말장난 아닙니까? 게임의 일부라는 말은 '축구경기내에서 행해지는 모든 반칙은 그에 상응하는 벌칙이 뒤따른다' 이 뜻으로 하는 말입니다. 그 안에서 모두 감내해야 한다는 거죠. 그래요. 수아레즈의 반칙은 게임의 승패를 결정하는 한방이었습니다. So what?

    2. 비유의 예 오류를 범하셨는데요. 그냥 말해서 '축구의 반칙과 그 벌칙'을 '살인과 그 죄값을 받는 것'과 동일시 하는 건 적절한 비유가 아니라는 겁니다. 왜냐면 죄를 저지르고 징역형을 산다고 해서 그것이 당연히 그 범죄행위를 상쇄시키는 게 아니기 때문이죠. 형법상 범죄와 그 형벌은 저울처럼 균등분배의 원칙으로 적용되는 게 아닙니다. 죄수가 징역을 살아도 범죄로 인한 피해는 없어지는 게 아니란 겁니다. 그러나 스포츠인 축구에서는 다릅니다. 스포츠에서의 반칙과 벌칙은 형법이 아니라 민법에 더 가까운 것이기 때문입니다. 반칙과 그에 뒤 따르는 행위 즉 골 에어리어 안에서 반칙 = 상대팀의 페널티킥, 이것을 동일한 무게로 둔다고 일종의 합의가 됐다는 겁니다. 더군다나 수아레즈의 경우는 정도가 심한 반칙이라고 보기 때문에 퇴장까지 당한 것이고요. 자극적으로 '살인'까지 운운하시면서 주장하셨지만 아쉽게도 옳지 못한 비유를 드셨네요.

    3. 해석의 차이겠습니다만 '발과 머리로 차서 골을 넣는다'는 건 축구의 룰이라기보다는 경기방식이라고 해야 하는 거 아닙니까? 오히려 '어떤 반칙을 범하였을 때는 이러한 벌칙이 주어진다'이게 스포츠 룰입니다. '룰을 결정적인 순간에 어겼기 때문에 현행규정으로는 그 반칙을 보완할 수 없다'고 하셨는데 결정적인 순간의 기준이 뭔가요? 다시 말하지만 문전 앞 핸들링 반칙은 페널티킥과 퇴장으로 그 상응하는 벌칙이 주어집니다. 그건 경기 초반이든 90분이 다 끝날 시간이든 동일하게 적용되는 겁니다. 그게 맘에 안 들면 '경기 끝나기 00분 전이라면, 골 에어리어 안에서 일어난 거의 100% 골을 핸들링으로 막아도 골로 인정한다'라고 규칙을 바꿔야한다고 FIFA에 항의라도 하시던가요.

    4. 수아레즈는 가나국민이 아니라면 결코 욕을 먹을 이유가 없습니다. 심지어 가나국민이라도 '화는 나지만 어쩔 수 없다'라고 생각할 겁니다. '어느 나라 사람들'처럼 FIFA 홈페이지에 몰려가 재경기를 요구하는 짓 따윈 하지 않습니다. 아니라고 하지는 마세요. 분명 그럴 겁니다. 왜냐면 어쨌든 간에 그게 축구경기의 방식니까요. 가나의 축구팬들도 바보가 아닌 이상 그게 룰이라는 것 쯤은 알고 있으니까요. 여기에 도덕적 잣대를 들이 밀어 그를 비난하는 건 상당히 옹졸하고 감상적인 우기기로 밖에 안 보입니다. 그리고 이제 와서 '그 룰이 실패작'이라고 물타기를 하시는데 저번 글에선 수아레즈가 비도덕적이라고 비난하지 않으셨습니까? 그가 왜 욕먹어야 하죠? 그럼 수아레즈가 '골로 들어가는 공을 손으로 치는 건 비매너니까.. 골이 들어가도록 내버려둬야지' 이렇게 해야한다고 생각하시는 겁니까? 수아레즈는 퇴장과 페널티킥을 각오하고 마지막 수를 쓴 것 뿐입니다. 그가 슛을 쏘는 가나 선수를 두들겨 팼습니까? 그럼 퇴장과 잔여경기 출장정지 여부를 막론하고 그건 비매너이자 스포츠 정신에 위배되는 욕 들을만한 행동입니다. 하지만 이번 가나전에서의 수아레즈가 도대체 왜?? 왜 욕을 먹어야 하는거죠?? 참 이상하고 유별난 사고의 메커니즘을 갖고 계시네요.

    5. 마지막으로, '가나선수의 아름다운 골을 망쳤다'고 하시는데 아름다움의 기준은 사람마다 다릅니다. 저는 오히려 수아레즈의 그 반칙에 감탄했습니다. 역시 축구는 끝까지 모른다고 생각도 했고요. 물론 가나 선수의 그 마지막 골이 들어가고 가나가 이겨도 참 멋진 경기였다고 즐거워 했을 겁니다. 하지만 수아레즈의 그 반칙도 '병신같지만 멋있어' 보였습니다. 각자가 생각하는 재미와 아름다움을 본인의 기준으로 독단하는 우를 범하지 마셨으면 좋겠네요. 왜 무슨 정치인마냥 남의 감상까지 이래야한다 저래야한다 강요하는 겁니까? 그리고 저번 그 글에서 많은 분들이 댓글로 글쓴 분의 축구에 대한 몰이해와 독선적인 생각에 쓴소리들을 하셨는데 왜 재차 글을 올려서 본인의 생각이 맞는 거라고 어필을 하십니까? 다들 맞는 소리들 하셨는데도 불구하고요. 솔직히 본인도 인정 안 하십니까? 거다란 님의 이번 수아레즈 관련 썰들은 인지부조화의 대표적 사례가 되겠다는 거? 밑천 떨어진 자기합리화만큼 안타까운 건 없는 것 같네요. 그럼 계속 수고하시고요.

    • 나참 2010.07.06 02: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별걸 다 감탄하는 희한한 인류도 있군요.
      혹시 우루과이서 오셨어요?
      본문보다 더 긴 댓글 다신다고 수고 많으시네요.
      ㅋㅋ 재미있슴니다.

    • 나원 2010.07.06 09: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참 / 말했다시피 각자가 생각하는 재미와 즐거움을 본인 기준으로만 독단하지 말라고 했습니다. 기안의 슛이든 수아레즈의 핸들링이든 남이 감탄을 하든 말든 제 자유입니다. 난독증 있어요? 딱히 할말이 없으면 그냥 가만 있는 게 더 보기 좋을 뻔 했네요.

  2. 염군 2010.07.06 10: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재미있는 이벤트면서도 안타까운 이벤트입니다.
    중요한건 수아레즈 선수의 양심입니다.
    다음 번에 마라도나, 수아레즈의 뒤를 잇는 선수가
    나오지 않기를 바랄 뿐입니다.

    축구에서 반칙이 안나올 수 없지만
    경기의 결과를 바꾸거나 고의적으로 행해지는게 만연하지 않기를 바랍니다.

  3. 김정수 2010.07.06 18: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경기가 룰에 실패한 게임이라는 건 억지입니다.
    반칙해서 이겼다고 모두 실패한 게임인가요?
    그렇게 따지면 스포츠게임에서 반칙하나 안하고 경기하는 팀이 있나요?
    반칙의 정도의 차이를 가지고 스포츠맨십을 논하는 것도 무리고요.
    경기 결과가 그렇게 나와서 사람들이 심하게 따지는 것이지.
    만약 똑같은 반칙이라도 이미 2점이상 점수차이가 낫다거나,
    페널티킥이 들어갔다면 그런 이야기를 안하겠지요.
    모든 스포츠경기는 그렇게 상대적일 수 밖에 없습니다.
    심판이 페널티킥을 주었는데도 못넣고 못이긴 가나가 바보인 것이지요.

    진짜 룰에 실패한 게임이라면 오심으로
    골을 넣고도 인정받지 못한 잉글랜드-독일 전이나,
    업사이드인데, 골로 인정된 아르헨티나와의 몇 경기를 예로 드는게 맞습니다.
    심판은 축구룰대로 페널티킥도 주었고, 퇴장도 함께 주었습니다.
    가나가 못넣는 바람에 진거지, 수아레즈의 핸드볼반칙때문에 진게 아닙니다.
    그리고 또 한번의 기회인 승부차기에서도 우루과이보다 많이 못넣어서 진거지요.
    축구는 골을 넣어야 이기는 경기니까요.

    저는 일부 축구팬들이 오심보다 수아레즈의 핸드볼반칙에 더 흥분하고,
    난리치는지 이해가 안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