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 초기화 오류가 심각한가 봅니다. 동호회나 서비스센타에 초기화로 곤욕을 치르는 사람들의 사연과 항의가 터져나오고 있습니다. 애써 다운 받고 설정한 데이터들이 초기화로 한순간 날아가는 오류는 사용자들에게 패닉상태를 경험하게 합니다.




얼마나 심각했던지 한 분은 삼성전자 서비스센터에 초기화 피해자를 스스로 대표해 경고까지 날립니다. 이 분이 손수 첨부한 파일에는 동호회에 올라온 초기화 오류 피해자의 분통 터지는 생생한 경험담이 캐취되어 있습니다. 




모두들 초기화로 잃어버린 그 많은 정보 어쩔거냐며 넋나간 상황입니다. 

이렇게 문제가 심각한데 갤럭시s의 초기화 오류를 다룬 기사를 어째서 못 읽어본 걸까요. 다음에서 '갤럭시&초기화'로 검색해서 관련 기사를 한번 찾아보았습니다. 그래도 이 정도 상황이면 한 두개 언론사 정도는 다루었을 거라 생각했는데 왠걸 갤럭시s의 초기화 오류를 지적하는 기사는 없었습니다. 


삼성전자 갤럭시 버그를 잡아라


대신 초기화 오류를 언급하는 기사는 있었는데 그 내용은 삼성전자에 비판적인 것이 아니라 애프터서비스에 충실한 삼성의 이미지를 부각시키기 위한 기사였습니다. 안정적이지 못한 제품의 판매로 욕을 들어야할 삼성이 오히려 그 오류를 애프터서비스 해줬다고 칭찬을 받고 있는 겁니다. 제품 안정화 비용을 회사 대신 고객이 지불하는 것에 대한 지적은 없습니다.

한국 언론은 입이 하나라서 그런 거 같습니다. 삼성 빨아주느라 바쁜데 비판하는 입을 놀릴 새가 어딨겠습니까. 그러다 삼성 정액 묻은 입을 돌려 간혹 세상을 향해 호통 치는 모습을 보면 좀 역겹죠. 




펌웨어 업그레이드를 후에도 문제가 사라지지는 않는 것 같습니다. 또 다른 문제를 제기하는 사용자들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이런 식이라면 업그레이드는 어떨지 모르겠습니다. 현 OS에서도 기기에 문제들이 나타나고 있는데 삼성의 갤럭시 하나만 보고 만드는 게 아닌 안드로이드에선 삼성의 갤럭시가 안정적으로 업그레이드 될까요. OS 업그레이드가 되지 않으면 스마트폰은 거의 무용지물이라고 하는데 말이죠. 

안드로이드 진영, 잦은 업그레이드에 ‘진땀’

어쨌든 열심히 하세요. 20만이 넘었다 자랑하는 사용자 패닉상태 만들지 마시고요. 


Posted by 커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