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소값이 폭등하고 있습니다. 정부에선 이상기온의 영향이 크다고 합니다. 언론에선 중간도매상의 폭리를 뿌리뽑아야 한다고 큰소리칩니다. 그런데 일선에서 일하는 농민들은 전혀 다른 소리를 합니다. 부산 농민회장님은 채소값 폭등 배경엔 4대강 공사가 있다고 말씀하십니다.

부산농민회장님의 말씀을 정리하면 이렇습니다.

4대강 공사로 강 주변의 채소주산지가 파괴되었다. 더 많은 강변의 농지도 준설한 모래로 리모델링을 하면서 몇년간 생산을 못한다. 실제 가벼운 농작물인 채소는 절반 가까이 강변에서 생산되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렇게 되면서 4대강 근교의 주민들은 원거리에서 채소를 사다먹을 수밖에 없다. 생산이 줄어든데다 원거리 수송비까지 더해지면서 채소값은 폭등할 수밖에 없는 구조인 것이다.

아래는 부산농민회장님 말씀입니다.





또 부산농민회장님은 전날 보도된 kbs의 중간도매상 폭리 기사에 대해 현재의 채소값 폭리는 중간도매상 폭리로는 셜멍할 수 없는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운임만으로도 배추 한 포기에 천원이 들고 거기에 이익을 붙이면 2천원 가까이 되는데 언론은 그럴 수밖에 없는 구조를 무시하고 마치 밭에서 300원짜리가 3천원으로 10배 둔갑하는 것처럼 자극적으로 썼다는 겁니다.  





* 부산농민회장님을 만난 곳은 삼락둔치 농성장입니다. 현재 삼락농민들이 이 곳에서 부산시에 맞서 농성을 하고 있습니다. 부산시가 삼락농지에 4대강 준설토를 처리하겠다며 농민들에게 나가줄 것을 요구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삼락둔치는 지난 2005년 부산시와 환경단체 그리고 삼락농민 삼자가 합의하여 시민의 공원, 자연녹지, 농민의 농지로 나눠쓰기로 한 곳입니다. 그 협약에 의해 삼락농민은 공사기간 농사를 중단했고 작년부터 유기농산물을 생산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이제 2년도 안되어 부산시가 약속을 어기고 4대강 농민들의 소중한 농지를 준설토 적치장으로 쓰겠다며 나가라고 하고 있는 것입니다. 삼락농민들은 농민에게 목숨과도 같은 농지를 잃지않기 위한 생존투쟁을 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8.09 11: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1 2010.08.09 13: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 경상도는 피장파장임....

    분명히 이명박을 뽑았거나, 선거 안했음.

    이러니.. 경상도, 충청도, 수도권 대다수 놈들.. 다 잘 된것임.

    그저 이명박 안뽑은 사람들만 손해본것임.



    -2012년 제대로된 선거를 하여 더불어 잘 사는 한국을 만듭시다.-

  3. 계속우겨라 2010.08.09 13: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4대강 욕하려고 별 뻘소리를 다하네.
    중간 도매상의 폭리보다 4대강이 더 문제라니.
    누가보면 우리나라 채소는 강가에서만 경작하는 줄 알겠다.

  4. 자유채색 2010.08.09 14: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
    제가 들은 얘기를 누가 똑같이 들었나?? 싶어서 왔더니
    거다란 님이군요. ㅋ

    그 때 명함을 받았을 때 긴가민가 했었는데,,
    저는 그 현장에서 봤던 녹색연합 활동가입니다.
    ^^
    제가 명함은 드리지 못했는데 '김성만'이라고 하구요. 자유채색이라는 이름으로 블로그 활동하고 있습니다.
    부산가면 또 뵐께요~

  5. 여울돌 2010.08.09 20: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의령에 사는 촌사람으로 남의 일로 들리지 않네요.
    의령도 4대강과 직접적 관련이 있는 지역입니다.
    의령의 지정면과 부림면 지역이 남강과 낙동강이 만나는 합수 지점이기 때문이지요. 이 합수지점의 맞은편은 그 유명한 '개비리길'이고요.
    함안보로 부터는 약10킬로 정도 떨어진 곳입니다.
    이지역 사람들은 함안보로 인한 침수피해를 몹시 걱정하고 있습니다.
    이래 저래 경남 사람들, 특히 농민들은 4대강으로 인한 직접적 피해자가
    될것같아서 마음이 무겁네요.

  6. 가을 2010.09.07 17: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빌어먹을! 어쩐지.
    서민들은 채소 비싸서 제대로 사먹지도 못하고 사대강 건설하면
    부잣것들은 거기서 희희낙낙 유람선 띄우고 놀겠단 심뽀네요.

  7. 한우리 2010.09.26 21: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단지 중간도매상들의 장난만을 가격이 이렇게 폭등할 수는 없지요. 공급자체가 부족한게 사실입니다. 저희 부모님이 시골에서 조그마하게 텃밭을 일궈서 채소를 내다 파시는데 파는 가격 자체가 엄청나게 뛰었습니다.

    부모님께서 새벽2시30분에 장에 가시는데 아주 즐겁게 가십니다. 그러면서 한 편으로 도회지에 나가있는 아들, 딸들이 채소를 어찌 사먹을까 싶어 걱정하고 계십니다.

  8. 김윤수 2010.09.28 11: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죽은 노무현씨가 세종시 건설(행정수도 이전)을 공약으로 내걸고 당선되었을때 '설마 이전하겠나'라고 생각했던 사람들,이명박 정부가 이를 바로 잡을려고 세종시를 경제자족도시로 변경할려고 하자 야당,시민단체(좌파)들이 입에 거품물고 반대하는 바람에 국회에서 무산되었지요. 이제 행정도시는 계획대로 건설할텐데 행정도시 이전에 그렇게 찬성했던 국회의원들, 좌파인사들,행정도시 완공되면 그쪽으로 이사갈 사람 한사람도 없을겁니다. 노무현씨 공약이니 끝까지 약속은 지켜야 한다고 했지요.

    이명박 정부는 한반도 대운하 건설이 공약이었습니다. 물론 좌파들의 반대로 4대강 치수사업으로 축소되었지만. 죽은 사람이 내건 공약은 끝까지 지켜야 하고 살아있는 사람이 내건 공약은 환경이 파괴되니 철회해야 한다고 하는데
    환경파괴로 말하자면 세종시 건설이 더 심하지요. 무려 2천3백여만평의 산을 깍고 논밭을 뒤집어 공사를 해도 환경이 파괴되지 않을까요?

    이명박정부는 대한민국 모든 강을 죽이기위해 4대강 사업을 하겠습니까! 길게 2년후면 4대강 사업이 성공이냐 실패냐 결정이 날겁니다. 하수도가 막히면 뚫어주고 집에 화장실이 막혀도 뚫어져야하고 부엌 싱크대가 막혀도 뚫어주는데 하물려 국토의 젖줄인 강 바닥에 준설토가 몇 미터 쌓여있고 비가 많이오면 홍수, 적게오면 가뭄에 시달리는데 어떻게 정비를 하면 안된다고 하는지 모르겠네요. 좌파들이 하면 모두 찬성, 우파들이 하면 모두 반대지요.

    세계적으로 진보(좌파)가 집권해서 경제가 성공한 나라 있으면 자신있게 말해보세요. 다 망했거나 국운이 쇠퇴했지요.

    2008년 미국산 고기를 먹으면 전부 죽을것 처럼 선동하던 사람들, 지금 말 한마디 없네요. 민주당 정동영씨도 대통령 선거 떨어지고 미국에 있다왔던데
    거기에서 미국고기 안먹었는지 모르겠네요.

    MB가 서울시장때 청계천 공사 한다고 했을때 환경파괴 논리를 주장하며 그렇게 반대하던 사람들, 지금 왜 그리 조용하지 궁금하네요.

    야당이나 시민단체(좌파)들이 왜 4대강 공사 반대하는지 아시나요? 4대강 공사 성공하면 2012년 대통령선거에서 질 것이 너무 확실하니까 기를쓰고 반대하는 거지요. 환경파괴 논리하면 세종시도 포기하고 앞으로 모든 고속도로, 신도시(아파트),공장건설도 하지 말아야지요.


    지금 우리나라가 이렇게 밥 먹고 세계 10위권 경제대국으로 발전한 것도 그 당시 전부 반대한 국책사업을 강행하여 성공했기 때문이지요. 경부고속도로, 포항제철, 현대중공업 및 자동차,인천공항, 고속철도(KTX) 등이 아니겠습니까. 지금 이런게 우리국민들을 밥 먹고 살리는데 이런게 늦게 건설되었거나 지금도 건설되지 않았다면 우리나라가 어떻게 되었을까요

    • 이안 2010.10.01 10: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님의 말은 어폐가 좀 심하네요.

      산을 깍고 땅을 바꾸는 일은 아무리 넓게 보아도 해당 지역에만 영향을 줍니다. 전국의 4대 강을 전부 바꾸는 일은 전국토와 기후에 영향을 주는 일입니다.

      땅을 깎는것은 그 부정적인 영향이 해당 지역에 국한됩니다. 말대로 몇년뒤에 4대강사업으로 인해 환경재앙이 올 확률이 있다면 그 책임은 누가 질까요?

      확률에 국운을 거는 어리석은 행동을 하는 것 자체부터가 잘못된거지. 어찌 그것을 지난 결과로만 판단하나요. 과거에도 맘대로 국책사업해서 이정도 성장했으니 그냥 조용히하고 주는 밥이라 먹어라 이런건가요?

      제발 그런 식의 사고좀 버립시다. 선진국은 돈만으로 되는게 아니랍니다. 우파 좌파를 나누는게 아니지 않습니까?

      환경을 생각하는 것에 경제적, 합리적 기준이랍시고 만용을 부리는 전문가들이 많은데.. 그 누구도 자연앞에 겸손해야겠죠.

      안타깝네요. 금수강산을 금수만도 못한 강산을 만들어 놓으려고 한다는게..

  9. 서장군 2010.10.02 09: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변화를 두려워 한다면 발전이 없겠죠?

  10. rok 2010.10.03 05: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발 좌익이니 우익이니 보수니 진보니 싸우지들 말았으면... 그저 풀뿌리라도 웃으며 먹을수 있게 해주기를 ...

    우리나라 보수들은 이기주의 꼴통 집단이라 이런말해도 씨도 안먹히겠지만.
    -당신들이 보수라고 주장한다면 사전에서 보수의뜻은? 이라고 찾아보고 그에 맞추어서 행동해봐라 보는 내가 다 부끄럽다. 사전보고 이해 안되면 가까운 대학교에가서 사회학 교수를 만나봐라. 뭐가 보수인지 알아나 놔라.
    수구란말도 참 좋은단어인데...... 한국어 오염좀 그만시켜라 이 썩을놈들아

  11. 박재훈 2010.10.07 09: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0년 4월 14일 연합뉴스

    4대강 사업에 궂은 날씨탓?..채소값 폭등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궂은 날씨에 더해 정부의 4대강 사업으로 하천부지 보상이 마무리되면서 채소값이 지난해에 비해 2배 이상 폭등하는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이에 대해 농협, 농산물시장, 농업기관 관계자들은 4대강 사업의 하천부지 보상으로 엽채류를 포함한 채소 물량이 눈에 띄게 줄어 가격 폭등으로 연결되고 있다고 말했다.

    강을 접하고 있는 하천부지는 예로부터 특히 토질이 비옥하고 모래성분이 많아 농민들이 채소류와 뿌리식물 경작을 많이 했는데 4대강 사업으로 인한 보상 실시로 더이상 농사를 지을 수 없기 때문이다.

    가락농협 관계자는 '낙동강변을 따라 가보면 하우스시설이 모두 철거된 풍경이 한눈에 들어온다'며 '낙동강 하천부지에서 생산돼 들어오는 채소 물량이 지난해에 비해 눈에 띄게 줄었다'고 말했다.

    부산농협공판장 관계자는 '채소 출하주가 지난해 절반 수준으로 떨어진지 이미 오래'라며 '올해는 날씨 탓도 있지만 가격폭등의 주원인은 4대강 사업이라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부산시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4대강 사업으로 경기도 팔당지역의 유기농 지역도 없어질 위기에 처했다'며 '노지 채소가 나와봐야 알겠지만 하천부지에서 잘 자라는 엽채류는 적절한 대체농지가 없어 가격 급등세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