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안보 크레인 위에 환경운동가 두 분이 올라간지 18일 째입니다. 함안보 인근에 설치된 농성장에선 매일 오후 3시 환경운동가 두 분을 위한 미사가 있습니다. 미사가 끝나면 참석한 신부님과 신도들은 300미터 정도 떨어진 홍보관으로 걸어갑니다. 그곳에서 크레인 위에 있는 환경운동가들을 만납니다. 

만난다 해봐야 환경운동가 두 분을 부르는 들릴들 말듯한 함성과 그쪽에서 반응하는 보일듯 말듯한 손짓입니다. 그래도 하루에 한 번 있는 이 만남을 위해서 신도들은 목이 터져라 외치고 크레인 위의 환경운동가들은 있는 힘을 다해서 팔을 흔듭니다. 혹시나 안보일까봐 아쉬울까봐 서로가 안보여 사라질 때까지 팔을 흔들고 소리를 지릅니다.  

아래는 그 현장 영상입니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윤기 2010.08.09 11: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카메라인지 캠코드인지... 줌 성능이 막강합니다.

    저도 현장에 갔었는데... 육안으로 정말 가물가물하게 확인하였거든요.

  2. 갈밭 2010.08.09 12: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함안보 방문할때는 망원경을 가지고 가야할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