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정문을 완전 공사판으로 만들어 버린 부산대학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산대학교 정문 모습입니다. 학교다운 모습이 아닙니다. 딱 보이는 거라곤 공사장의 가림막뿐입니다. 어딜 둘러봐도 배움의 터전다운 교정의 모습이 보이지 않습니다.

오른 쪽은 착공 당시 영화관과 쇼핑몰이 입주한다해서 자본의 대학 내 침투라며 말이 많았던 효원굿플러스입니다. 지하 4층, 지상 7층 규모에 연면적은 5만4000㎡인 아주 큰 건물입니다. 2009년 초 쯤 완공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문에서 바로 보이는 가림막은 예전에 운동장이었던 곳으로 아래에 주차장을 만들어 다시 연다고 합니다. 이 공사는 올해 6월 경에 완공될 거라고 합니다.

그러니까 적어도 올 6월까진 공사장 가림막이 부산대학교의 얼굴역할을 하게 될 거라는 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문을 지나 학교로 들어서면 가림막이 이제 시야을 완전히 채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문에서 좀 더 올라와서 아래를 보니 완전 공사판입니다. 길을 압박하는 양 공사현장 사이로 레미콘이 지나가고 덮칠 것 같은 크레인 두개가 하늘에 걸려 있습니다.

두 공사현장은 부산대학교의 얼굴인 정문에 위치해 있습니다. 부산대학교를 방문하는 사람들이라면 이 곳들을 지나칠 수밖에 없습니다. 밖에서 정문을 바라보면 바로 이 두 곳만이 보이는데, 여기에 공사판을 벌여놓으니 밖에서 바라본 학교가 가림막만이 보이는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학교안내판으로 본 공사현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눈에 봐도 엄청난 공사현장. 앞쪽이 주차장 공사현장이고 뒤의 고공 크레인이 설치된 곳이 효원플러스 공사현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학가 중간에 길게 뻗어 있는 공사가림막


사용자 삽입 이미지

1분도 안되는 간격으로 레미콘차량이 대학을 들락거리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길을 막아선 공사차량.

 

두 현장을 함께 진행해서 공사부하가 걸린 대학 구내는 오가는 공사차량 등으로 정신이 없습니다. 대학의 얼굴을 가린 가림막도 불편하지만 이 육중한 공사차량들이 만드는 교내의 모습도 문제입니다.

대학의 얼굴을 전부 공사 가림막으로 가렸다는 것은 문화적 훼손입니다. 이 사회 문화의 보루인 대학으로서, 학생들을 교육하는 곳으로서 이런 문화적 훼손에 대해 대학은 조심하고 고민 했어야 합니다. 최소한 공사를 순차적으로 한다던가 하면서 그 고민의 결과를 보여주는 노력을 했어야 합니다. 그렇게해서 학생들에게 문화의 가치와 배려를 배우게 했어야 합니다. 그러나 부산대학교는 대학의 얼굴을 모두 가려버렸습니다.

어쩌면 공사판을 질질 끄느니 빨리 끝내는 게 낫지 않냐는 생각을 했을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그렇게 건설을 집중함으로써 희생 당하는 학생들이 있다는 걸 알아야 합니다. 두 공사가 집중되는 시기에 학교를 다닌 학생은 1년 정도 제 모습이 아닌 학교를 다녀야 합니다. 그 전과 이후에는 누리는 혜택을 그들은 1년간 모두 빼앗기게 됩니다. 대학당국이 정말 "앗싸리 한꺼번에 하자"라는 맘으로 동시에 공사를 진행했다면 더 문제입니다. 그건 "그걸 못참냐"며 누군가의 희생을 아무렇게나 요구하는 배려는 조금도 고려치 않는 과거 독재시대의 정신에 바탕을 둔 구시대적 작태이기 때문입니다.

만약 두 공사를 순차적으로 했다면 부산대학의 정문이 지금과 같은 흉물스런 모습은 아니었을 겁니다. 정문 중간의 가림막을 피해 옆에 우뚝 선 체육관을 바라봤을테고, 그 이후에 체육관 공사를 했다면 정면의 새로 단장한 시원한 시야를 즐겼을 겁니다. 학생들도 학교 입구에 위치한 그 거대한 터를 공사판에 모두 빼았기지 않고 번갈아 누리면서 보다 넉넉한 학교생활을 즐겼습니다. 완전하진 않지만 그래도 학교가 제공하는 문화적 혜택을 어느 정도 누릴 수 있었습니다.

효원굿플러스 공사는 2년이고 주차장공사는 1년입니다. 순차적으로 하기 위해선 1년만 기다리면 됩니다. 그런데 그 1년도 못 기다려 대학의 얼굴을 완전히 가리고 학생들에게 그 공간을 빼앗은 대학당국의 태도는 이해하기 힘듭니다.

짐작은 됩니다. 거대한 쇼핑몰과 영화관이 들어서는 효원굿플러스가 제 역할을 하기 위해선 대규모 주차장이 필요했겠죠. 효원굿플러스 준공되기 전에 주차장이 만들어져야 하는데 주차장 먼저 만들고 나중에 만들려니 자본의 효율성이 문제였을 겁니다. 그걸 기다려 분양하다 보면 수익이 나올 수가 없죠. 또 순차적으로 하는 것보다 두 공사를 한꺼번에 하는 것이 비용도 적게 들었을 겁니다.

학생들이 영화관과 쇼핑몰을 애태우며 기다리진 않을 겁니다. 학생들이 주차할 주차장이 모자란 것도 아닐겁니다. 학교의 정문 앞에 두 개의 대규모 공사가 무리하게 동시에 진행되는 것은 결국 학생의 필요가 아닌 자본의 요구였다는 거죠. 그리고 학교는 그 과정에서 학생에 대한 배려와 교육당국으로서의 자세에 대해 전혀 고민하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사현장은 효원굿플러스와 주차장만이 아니었습니다. 위 쪽에 기숙사와 체육관, 미술관 공사가 한창입니다. 정문 앞의 두개 공사를 포함해서 눈으로 확인한 공사만 5개입니다. 이거야말로 이판사판 공사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또 공사를 하려는 모양입니다.

부산대학교 그냥 토건대학으로 바꾸심이 어떨런지요. 부산토건대학으로 불러드릴까요? 아니 '자본의 대학'은 어떨까요? 학생보다 자본을 우선 배려하는 대학.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피오나 2008.03.03 20: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세심한 내용으로 잘 분석하셨네요^^

  2. 알쯔 2008.03.03 22: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쿠... 우리학교네요;;; -0-;
    인문관을 부수자, 리모델링하자부터 시작해서 근 3년째 공사판입니다. -0-;;;
    오랫만에 학교에 가면 못보던건물들이...
    그나저나 캠퍼스안에... 쇼핑몰과 영화관을 짓자라는 생각은 정말 누가했는지 모르겠습니다.
    체육관과 정문앞의 운동장을 한꺼번에 밀어버리는 바람에 학생들은 공한번 차려면... 꼭대기까지 20여분 걸어가야한다지요 ;ㅁ;

  3. 아싸 2008.03.05 09: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 누구냐

  4. 부대생 2008.03.05 15: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0년 이상 공사하는 학교는 태반입니다ㅡ연대,고대,이화여대(특히 이화여대는 제 가족이 갓입학했을 때, 전부터 공사를 하다가 대학원 졸업할 때까지 공사한 학교죠.특히 정문ㅡ지금은 깔끔하지만요). 부산대학교도 외부 자금 유치해서 혁신해야합니다. 현실적으로 생각을 해봐야할 때입니다. 수도권의 주요대학들은 생존하려고 혁신에 혁신을 거듭하는데, 부산대학교는 뒷걸음질 치는 것 같군요. 이대로 느긋하게 가다간 부산대학교는 쓰려져가고 있는 도시, 부산과 함께 3류 대학으로 처질겁니다.

  5. 노가다하고싶어요 2008.12.24 14: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올해 19살 남자입니다.. 노가다하고싶어 죽겟어요.. 자리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