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을 편안하게 먹어요. 기왕에 된 거니까. 편안하게"

보통사람이 수재를 당한 집을 찾아가 이런 식으로 말하면 정말 미친 놈 취급 받는다. 대통령이라서 그냥 넘어간 것이다. 어쩌면 이렇게 말을 함부로 할 수 있을까? 대학까지 나온 사람인데 기본적인 '말하기'가 어떻게 이모양일까. 

이명박 대통령은 30대에 거대 기업의 사장에 오른 사람이다. 30대 후반에 사장에 올랐다면 그 전에도 임원으로 활동했을 것이다. 아주 젊은 시절부터 높은 자리에 올랐던 이명박 대통령은 아랫사람보다는 윗사람 생활을 훨씬 더 많이 한 사람이다.

보스로서 살아오면서 이명박 대통령은 조직을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는 명령하고 닥달하는 보스의 언어만 배웠을 것이다. 아랫사람이나 동료로서 상대의 마음을 헤아리기 보다는 위사람으로 덕담 건네는 정도에 의미를 둔 말에 익숙해졌을 것이다.

게다가 조직에선 아랫사람이 윗사람의 말을 맞장구 쳐주기 때문에 윗사람의 왠만한 실례도 잘 드러나지 않는다. '말하기'에 문제가 있더라도 이명박 대통령은 사회적으로 교정받을 기회가 거의 없었을 것이다. 이러면서 이명박 대통령의 말하기는 보스의 언어에 치중되면서 더 후퇴했을 것이다.

명령의 언어에 익숙한 사람은 살핌과 배려의 언어가 없다. 이런 사람들은 슬픔을 당한 사람에게 어떤 말을 해주어야할지 잘 모른다. 조직에선 신경쓰지 말라거나 호탕하게 웃어주면 그만이었겠지만 세상은 그걸로 답이 되지 않는다. 그래서 언어를 명령에만 사용한 사람의 말은 위로보다는 상처가 되는 경우가 많다. 

언어가 없으면 정신도 깃들지 않는다. 이명박 대통령이 명령과 닥달의 언어만 써왔다면 그의 정신엔 명령과 닥달만 있을 뿐 보살핌과 배려는 없다. 슬픔을 당한 사람을 관찰하고 진지하게 어떻게 얘기해줄까 고민해보지 않은 사람이 그 아픔을 알리 없다. 아픔을 알지 못하는데 겉으로 말만 건네주려니 허튼소리도 나오게 되는 것이다. 

이제라도 이명박 대통령이 보통사람의 언어를 배워 살핌과 배려의 말을 해주길 기대하지는 않는 게 좋다. 그냥 이명박 대통령 말처럼 "기왕에 된 거니까 마음 편하게" 갖고 남은 2년 버텨야 할 것이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닭장군 2010.09.23 13: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기대를 저버리지 않으시는 가카 ㅋㅋ

  2. 아크몬드 2010.09.23 13: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편한 마음을 편치 않게 만드는 가카...ㅠㅠ

  3. 마음도 편할수 없죠~ 2010.09.23 14: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법은 지키지 말라고 있는 것이며 평생을 남들거 뺏으면서
    세상을 악하게 살아온 자들이 배려와 보살핌을 알리가 없죠~

    그리고 그냥 2년 버티면 되는 것도 아닙니다
    피눈물 나게 버텨야합니다~
    파 한단에, 애호박 한개에 얼마인줄 아세요? 5천원입니다 5천원!!
    500% 1000% 폭등한 생필품이 한두가지가 아니죠!!
    광복이래 가장 무능한 정권을 욕심에 눈 멀어 국민이 선거로 뽑았다니.. 허허..

  4. VX 2010.09.23 16: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왕 이렇게 된바에"
    빨리 쥐모가지 쳐버리고 새로 뽑죠.

  5. 연예인로비 2010.09.23 20: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비꺼리 조차 안되는걸.....
    니나 잘하세요~~~~

  6. 김진영 2010.09.23 20: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허 이명박대통령의 그 말의 본질은 당신들의 생각과 같지 않을텐데...생각하는 꼬라지들하고는...비딱하게 보기는...ㅉㅉ...

  7. 개념 2010.09.23 21: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욕먹을 짓을 해도 아무렇지도 않다는 개념없는 3끼들 ㅋㅋ 이런 3끼들의 지지를 얻는 무개념 제왕 리맹박

  8. 국민 2010.09.23 21: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꼬리 잡는데 급급한 당신들의 모습먼저 돌이켜보는게 우선일듯...

    • 말꼬리 잡기의 진수는 2010.09.23 23:28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날당과 그 일당들 아니오.
      말이야 바른 말이지...입만 열면 뚜껑 열리는 좃 같은 소리나 하는데...말꼬리라니요.
      옆에 있으면 뒈지게 패고 싶구만

  9. 김태환 2010.09.23 22: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기사는 사건의 본질을 왜곡하는 사이비 기사같네.

  10. 5년을 500년으로 2010.09.23 23: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겹고도 지겹게 만드는 저 전능한 능력...
    임기를 마치고 나면 모든 걸 다시 되돌리는데...온 국민이 피눈물 깨나 흘리겠지.
    대신...MB사라진 뒤라 "마음 편하기는 할 거요".

  11. bbb 2010.09.24 06: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무현 때를 생각해 봅시다. 그때도 사흘이 멀다하고 대통령의 "문제 발언"이 이슈가 되었죠. 그를 지지하는 쪽은 말의 표현보다 본질을 보라고 하고, 반대하는 쪽은 이 글에서처럼 그냥 흘려들을 만한 말조차도 말꼬리를 단단히 잡아서 대통령을 인격파탄자나 양심불량자로 해석하는 근거로 삼고....

    공수의 입장이 바뀌었다는 것 말고는 그때나 지금이나 다른 게 없네요.
    레이코프라는 미국 교수가 조사한 바로는 "누구나 보고 싶은 것만 보고, 듣고 싶은 것만 듣는다"고 합니다. 정치에서도 마찬가지라 자신이 지지하는 정치인이나 정당의 언행은 좋게만 해석하고, 반대하는 쪽의 것은 나쁘게만 해석한다는 거죠.

    하지만 진실은 그 너머에 있을 겁니다. 비판이나 지지를 하지 말자는 게 아니라 보다 객관적이고 합리적인 근거에 따라 비판/지지해야 역사의 어리석음을 반복하지 않을 거예요.

  12. 박재현 2010.09.24 06: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니 그말이 어떻다고 다들이러시는지요. 기사를 쓰신분도 그렇고
    대통령의 그말이 그렇게 좋지는 않지만 시비걸 것도 없다고 봅니다.
    아시다시피, 이대통령은 아주 어려운 환경을 지내온 경험이 있는 사람입니다. 이분의 인생방식은 어려움을 툭 툭 쳐내는 방법에 익숙해 있는 사람이고 그렇게 해야만 버틸수 있는 인생을 살아온 사람이지요.
    그러니, 이왕 이렇게 된것 좋은 부분을 보면서 이겨냅시다. 라는 뜻으로 말한것으로 보이는데,.. 참으로 부정적인 사고를 가지신 분들이 많군요.
    우리들도 보통, 어려운 일을 당하면 그것보다 더한 상황을 이야기 하며 위로하고 이겨내잖아요?? 우리 서로 격려하며 삽시다. 자신의 덕과 자질에 관심을 가지는것이 좋을듯합니다.

    • 혀누 2010.09.24 23:23  댓글주소  수정/삭제

      긍정은 잘한것을 잘했다고 할때나, 못한것을못했다고 할때죠. 님처럼 잘못한걸 긍정하면 부정이고 아첨입니다.

    • 혀누 2010.09.24 23:24  댓글주소  수정/삭제

      긍정은 잘한것을 잘했다고 할때나, 못한것을못했다고 할때죠. 님처럼 잘못한걸 긍정하면 부정이고 아첨입니다.

  13. . 2010.09.24 10: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박낙종 , 박지원 조부 남로당 당원으로 위조지폐 만들어 자금대고 국가 교란시키다 잡혀 사형 당함, 참 대를 이어 충성의 진수네

  14. 국민 2010.09.24 12: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세상살이 힘든 국민한테 저사람은 도대체 누구일까?
    왠 뚱딴지 엉터리가 나라의 지도자네하고 국민을 졸로보고 저따위 말투밖에 할수없는지 거의 무뇌아로 보인다
    두분 전직대통령의 독서력과 공부하는 정신은 늘 민심을 보살피고 연민의 정이 있는 따뜻했던 노무현 김대중 대통령님을 생각하면 머저리 설치류 한마리때문에 아깝고도 아까운 두분이 가셨다는데 기가막힌 현실입니다

  15. 시바우라 2010.09.24 20: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상합니다. 다들 이젠 mb에 대한 욕을 해도 아무렇지도 않습니다. 그냥 원래 듣던 소리라 면역이 생겼나 봅니다. 이젠 초기에 칭찬하던 사람도 욕하기 시작합니다. 엊그제 나온 해저 터널 소식은 욕에 쐐기를 박습니다. 그런데, 오히려 전 무감각하니 이상합니다.

  16. 혀누 2010.09.24 23: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와서 말버릇고쳐봐야 쥐새끼지. 마음이 쥐창아지인데 바꾼들 무슨 소용있겠었어요. 노동자 서민 빈민 학생은 이 목소리만들어도 짜증난다고합니다. 돈안되는사람 경쟁력없는 사람은 이시대에 살기가 힘들어요. 인간취급을 안하는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