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3대 세습으로 세계로부터 조롱받고 있다. 국내에선 삼성이 비교되고 있다. 두 집안은 세습에다 3번째라는 차수까지 똑같다. 후계자인 이재용과 김정은 두 사람에겐 그외에도 여러 공통점이 발견된다.


1. 3대 세습인 둘 다 할아버지는 돌아가셨고 아버지는 건강이 그리 좋은 편은 아니다. 후계작업을 서둘러야 한다.

2. 접경지역 북한주민들은 김정은을 돼지새끼라고 욕한다. 김정은이 돼지를 닮았다는 건데 이재용씨도 남반구의 어떤 동물과 닮은 데가 있는 것 같다.

3. 이재용씨는 27세에 증여받은 60억으로 삼성을 장악했다. 그의 후계 작업은 그때 시작되었다고 볼 수 있다. 북한의 김정은은 27세인 올해 인민군 대장에 올랐다. 올해 갑자기 후계자로 등장했다.

4. 둘 다 군대를 안갔다.

5. 북한 사람과 삼성 직원 둘 다 세습을 예정된 것으로 받아들이는 분위기다. 그러려니 한다.

6. 언론들이 잘 빨아준다. 특히 이재용의 삼성에겐 중앙일보, 김정은의 북한엔 노동신문이 있다.

7. 시민사회의 경험이 없는 북한에선 세습을 반대할 세력이 없다. 노조가 없는 삼성은 세습을 비판할 세력이 없다. 둘 다 내부에 비판과 견제 세력이 없다.


Posted by 커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