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 절대로 기쁘게 듣지는 못할거다.


ytn 연합뉴스 동영상 캡춰



지금 프랑스에선 연금법에 저항해 고등학생까지 참여한 시위가 일주일 째 벌어지고 있다. 공장은 문을 닫았고 학교는 휴교했다. 비행기와 기차는 취소되고 고속도로는 마비됐다. 

그런데도 말이다. 프랑스 사람들은 말이다. 별일 없이 산다 별 다른 걱정 없다.




이 나라 사람들은 정부에 맞서는 걸 두려워하지 않는다. 정부는 이런 시민을 두려워한다.  42년 전 68혁명엔 정부인사들이 망명까지 생각했다. 그때 68혁명의 영감은 세계를 휩쓸었다. 이후에도 정부에 대항한 시민의 시위는 끊이지 않았다.
 
이러고 살면서도 프랑스 사람들은 말이다. 별일 없이 산다. 이렇다할 고민 없다.


니가 들으면 십중팔구 불쾌해질 얘기를 들려주마. 오늘 밤 절대로 두다리 쭉뻗고 잠들진 못할거다




이렇게 맨날 정부와 시민이 거리에서 다투는데도 말이다. 프랑스 사람들은 말이다. 우리보다 잘 산다. 풍요하고 여유롭게 잘 산다.


이번건 니가 절대로 믿고 싶지가 않을거다. 그것만은 사실이 아니길 엄청 바랄거다. 




시민이 거리에서 깽판(?)치고 공권력이 쩔쩔매는 이 나라에선 말이다. 시민들이 바캉스 휴가를 한달 씩이나 간다. 이 나라에서 휴가는 말이다 신성하단 말이다. 그래서 프랑스 사람들은 말이다. 사는 게 재밌다. 매일매일 신난다. 




차 위에 누운 프랑스 젊은이의 눈빛이 그렇게 말하는 거 같지 않냐. 니가 사는 게 재미 없는 건 니가 니 자신을 걱정하고 위로하지 않고 권력과 자본의 질서를 걱정하기 때문이라고. 바보들 사는 게 왜 그 모냥이냐고.


프랑스 사람들은 말이다.

별일없이 산다.
우리보다 잘산다.
하루하루 즐겁다.
사는 게 재밌다.
매일매일 신난다.

우리는 아주 그냥 족(族)같다~




* 장기하씨 감사합니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달콤시민_동전이 2010.10.20 13: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다란님 글 잘 읽고 갑니다. ^^ 안그래도 저희집사람 일요일날 프랑스 출장 간다던데 은근히 걱정 되긴 하던데 정작 집사람은 크게 생각 안하더라구요.

    자기가 프랑스 사람들 보면서 대단하다고 느낀게 프랑스 혁명을 통해 국민들이 스스로 개혁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가지고 있다고 하더라구요. 또 시위나 파업들로 불편 하면 나도 언제 어떤일로 그럴지 모르니 인정 해주고 넘어 간다고 하더라구요.

    우리 나라 같으면 뭐때문에 지금 난리고 금전적인 손해는 얼마며 지금 계속 되면 나라가 어떻고 막 그러는데 그죠?

  2. 아크몬드 2010.10.21 03: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한민국에 태어난 것이 안타깝고, 한심스러울 때가 많습니다. 가까운 미래에는 좀 더 멋진 나라로 변했으면 좋겠네요..

    • 커서 2010.10.25 0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근데 희망은 대한민국이 좀 있는 거 같아요 ^^

    • CRASS 2010.10.30 20: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더 많이 알면 더 멀리 보입니다.
      대한민국에 태어나신 것이 안타깝고 한심스럽다니, 아는것이 부족하여 시야가 한정되어 있기 때문이 아닐까요? 더 많이 경험하고 더 깊게 들여다보세요.
      '이쯤이면 됐다' 식의 변명을 하려는 것은 아니지만 대한민국의 국민들은 한심할 정도로 절망적인 수준이 아닙니다.
      희망을 가지세요.

    • 아크몬드 2010.10.30 21:12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3. 상식대로 살아 갑시다 2010.10.21 08: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프리카 주민들의 참혹함을 아십니까?

    프랑스의 식민지 였던 나라들을 아십니까?

    아프리카의 광산을 독차지하고, 경제권을 독식하고,

    거기서 나오는 산물로 호의호식하는 프랑스를 아십니까?


    프랑스가 부러우십니까? 한국에 태어난게 한심합니까?

    아프리카의 고혈로 행복한 나날을 보내는 프랑스가 그리도 부럽습니까?


    난, 다른 민족의 고혈로 호의호식하진 못해도,
    난, 다른 나라의 피눈물로 영광을 누리진 못했어도,

    이 한국에서 태어난것을 후회하진 않습니다.

    남의 고혈로 희희낙낙 살아가는 나라들의 국민보다는 낫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4. 상식대로 살아 갑시다 2010.10.21 08: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프랑스의 가치가 부러우십니까?

    인종차별이 가장 심한 나라죠. 타 민족 추방하자고 데모하고, 테러를 일삼죠.

    프랑스에서 살고 있는 이민자들, 프랑스의 경제를 좀먹는 벌레들이라고 서슴없이 말하는 사람들은 프랑스인이 아니고 누구랍니까?

    그 이민자들이 프랑스에 의해 끌려간 노예들, 프랑스의 식민지에서 온 사람들,

    프랑스가 경제를 좌지우지 하는 옛식민지, 현재도 경제를 종속시키고 있는 나라의 이민자들이 태반임을 정녕 모른단 말입니까?


    관용의 나라? 그런 나라가 우리나라와 약속한 문화재조차 돌려주지 않는 나라입니다..

    백몇년전, 우리나라 땅에 쳐들어와 우리 조상들을 학살하고, 문화재를 강탈하고서는 그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 바로 그 나라 임을 알면서도 그런 나라가 부럽습니까.

  5. blues 2010.10.29 01: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저 열정이 부럽다.
    삶에 쫓겨 개인화, 파편화되어 한없이 세분화되어가는 개인의 나라.
    그에 기승하여 신자유주의는 더 끔찍히 사람들(부자아닌)의 목줄을 죄는나라.

    그런 나라를 거부하는 저 열정이 부럽다.
    프랑스의 유쾌하고도 명확한 계급적 예각이 번득이는 냉철한 열정이 너무 부럽다.

    반면 한국은 싸늘하게 식어버린 당대의 열정, 촛불이 일렁이고 그냥 사그러드는 안타까운 열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