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매! 많이 봤는데 어디서 봤더라.




아~ 맞다! 지난 9월 25일 남포동에서 문성근 백만민란 할때 같이 외치면서 민란 회원 가입 받던 민주할매 아이가. 




할매 민주주의 열정 대단하시네. 남포동 백만민란 때도 할매 혼자 몇 백명 가입원서 해치웠단(?) 소리 들었는데 언론문화제(10월23일)까지 왔네. 할매가 파고드가 원서 내밀면서 "젊은 사람들 이거 해야 되요" 하니까 뒷걸음질 치는 사람 하나도 없네.




문성근님도 같이 왔구나. 덕분에 올해 언론문화제 빛나네.




언론문화제를 빛낸 사람들이 어디 한둘이가. 부산민언련에서 kbs수신료 인상 반대 서명 받았제.




부산 금정구의 우다다 학교 학생들은 기타들고 멋진 공연도 했제.

 


이 아름다운 청년들은 G20 문제점을 알리는 유인물을 참가 시민들에게 나눠줬고. 




이 패널 만들고 설치한 분들도 고생 많았겠다.




패널 속 내용은 조중동 패악질. 근데 재밌네. 언론은 깃발로 날리고 언론도 아닌 것들은 패널  속에서 조롱받고. 




오늘 가장 기억에 남는 건 이 어르신의 말씀. 고종이 나라를 잘 다스리는 두가지 조언으로 하나는 국민이 깨쳐야 된다는 것과 다른 하나는 국민이 무식해야 한다는 걸 들었다고 하더라고. 그러면서 어르신 물으시는 말이 이 정권의 미디어법이 국민을 깨치는 법과 무식하게 만드는 법 중에 어느 거냐고.

그러고 보니 올해 언론문화제는 민주할매가 열고 민주할배가 닫는군. 이 어르신들만큼만 민주주의 하면 우리나라 많이 좋아질텐데...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ㅎㅎ 2010.10.24 14: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민주할매 참 부지런하시네요.. 근데 이렇게 다들 민주활동하면 소는 누가 키우나요? 제가 보기엔 자기일 열심히 하면서 투표만 제대로 해도 충분히 민주활동하는듯 한데요....

  2. 김주완 2010.10.24 18: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경남도민일보도 있네...감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