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강 사업을 두고 경남도와 정부가 대립하는 중에 정부가 김두관 지사에게 상식에 맞지 않는 행동들을 저지르고 있다. 11월 5일 있었던 김두관 지사와의 블로거 간담회에서 이에 대한 얘기들을 들을 수 있었다. 




8일 경남 밀양시 하남읍 낙동강 15공구 현장사무실에서 낙동강 4대강 사업 관련해 대규모 회의가 열렸다. 정부 쪽에선 심명필 국토부 4대강추진본부장과 행정안전부·환경부·농림수산식품부·특임장관실의 차관급이 나왔고 지방자치단체에선 강병기 경남도 정무부지사와 경남지역 낙동강권 10개 시·군의 (부)시장·군수들이 참석했다.

회의는 예상했던 바대로 별 소득이 없이 끝났다. 정부는 이전에 했던 말을 되뇌었고 경남도도 달라질 게 없었다. 강병기 정무 부지사는 “비공개로 회의를 열 만큼 격렬한 토론이나 심각한 이야기가 오가지 않았고, 특별한 내용도 없었다”고 밝혔다. 결국 이날 열린 회의는 정부의 모양새 갖추기 그 이상이 아니었던 것이다.

그런데 강병기 정무 부지사는 회의 내용말고도 정부에 또 다른 불만을 토로했다. 강병기 부지사는 “국토부가 경남도에 회의 개최를 일방적으로 통보하더니 김 지사 참석 여부를 검토하기 전에 공표하는 등 회의 개최 과정이 상식적이지 않아 김 지사가 참석하기 곤란했다"고 밝혔다.

11월 5일 있었던 블로거 간담회에서 김두관 지사로부터 직접 이번 회의의 비상식적 개최 과정에 관해 얘기를 들을 수 있었다. 정부로부터 회의 통보가 온 것이 회의 4일 전인 11월 4일이었는데 사전조율이 전혀 없이 참석 통보가 왔다고 한다. 김두관 지사는 일정이 있어 못 간다고 답했고 4대강특위 위원장을 맡고 있는 강병기 부지사가 참석하게 되었다.

김두관 경남 지사에 대한 정부의 몰상식은 또 있었다. 이날 경남도를 방문한 차윤정 4대강사업추진부본부장은 김두관 지사에게 준설은 0.7-1.2m만 하면 된다고 말했다고 한다. 김두관 지사는 이에 대해 "그분이 순간적으로 굉장히 착각했을" 거라며 낙동강 300키로 구간의 준설은 6m임을 확인해주면서 부본장이라는 사람이 너무나 사실과 맞지 않는 얘기를 한 것에 대해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4대강사업에 올인하는 정부가 온갖 무리수를 두고 있다. 그 과정에서 예의와 상식은 사라졌다. 지방정부보다도 격식을 갖추지 못하는 정부의 행동엔 안스러움까지 느껴진다. 

아래 동영상에 김두관 지사의 얘기가 담겨있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임현철 2010.11.10 09: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예리하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