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에 워리워스 웨이 리뷰를 적어주기로 약속했다. 장동건이 나오는 헐리우드 영화라서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가기진 하는데 B급 헐리우드 액션물이라 품질에 대한 의심이 있었다. 그런 분들을 위해 내가 대신 희생하겠다고 나섰다. 조금 더 솔직하자면 여기엔 아내에 대한 희생도 조금 들어있다. 그런데 다 보고나서 나는 이 영화의 리뷰를 적지 않기로 했다. 영화가 마음에 들지 않긴하지만 그건 이미 감수한것이다. 내가 이 영화 리뷰를 적지 않기로 한 결정적인 이유는 딴 데 있다. 

그래도 너무 궁금해 하는 분들 계실 거 같아 영화를 본 내 소감을 아주 간단히 얘기 해드리겠다. 이 영화는 레지던트이블을 떠올리게 하는데 액션은 그보다 두세 단계 아래다. 온라인게임같은 비현실적 액션장면을 좀 싸게 구현했다 생각하시면 된다. 장동건이 잘생겨서 그런지 모르겠으나 그나마 연애선은 살아있고 인상적인 장면도 나온다. 그런데 연애하느라 빠빴을까. 그 많은 적 중 장동건이 해결하는 건 별로 없다. 기관총이 적들을 장동건보다 몇배로 더 많이 죽인다.

내가 이 영화의 리뷰를 적지 않기로 한 건 시작부터 그 분의 얼굴이 떠올라 영화를 보는 내 자신에 화가 났기 때문이다. 장동건이 휘두르는 칼이 마치 그분이 휘두르는 야구방망이처럼 보였다. 장동건에 칼을 맞고 쓰러지는 무사들이 그의 야구방망이를 맞고 쓰러진 노동자처럼 느껴져 도저히 장동건의 액션에 감정입을 할 수 없었다. . 




이건 순전히 배급사 때문이다. 영화 시작에 배급사가 'SK'라는 걸 보는 순간 요즘 장안의 화제가 되고 있는 최철원씨를 떠올리지 않을 수가 없었다. 그리고 한번 떠오른 그 얼굴은 영화 보는 내내 떠나지 않았다. 장동건의 칼에 야구방망이가 겹쳐지면서 세계최고의 야구방망이 무사를 보는 것 같았다. 이건 시사매거진 극장판?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d 2010.12.03 11: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니가 비추하든 말든...

    난 잘만 보구 왔단다...

    한동안 국산 저예산 (사랑타령) 영화만 봐왔던지라...

    워리어스웨이는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온게 사실...

    특히 결투씬이나 액션씬은... 에니메이션에서 봄직한

    기법들이 많이 동원되어... 미국 헐리우드 시장에서도

    크게 성공할수 있을듯 싶어... 특히 장동건의 싸보이지

    않는 표정들...

  2. dd 2010.12.19 09: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