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일보 12월 18일자다. 어쩐일인지 중앙일보가 노인노인복지문제를 기사화 했다. 노인복지에서 소외된 노인들의 사연들도 하나같이 비참하다.

권명수(가명) 할아버지는 사회복지관에서 가져다준 도시락으로 하루의 식사를 해결한다. 남순임 할머니는 겨울 냉기를 그대로 맞으며 전기장판으로 버틴다. 치매 진단을 받은 김미순 할머니 집안은 며느리가 병 수발하느라 아들부부가 이혼위기까지 갔다.

보수신문 중앙일보가 우리 사회의 복지에 대해 생각이 달라진 듯 해서 기사를 보며 흐믓해졌다. 그러나 조중동 이야기는 끝까지 들어봐야 한다. 그 아래부분부터 좀 수상한 얘기들이 나오기 시작한다.


평균 수명이 길어지면서 건강한 3모작 인생만 늘어나면 좋겠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다. 질병·고독·빈곤 등 3중고(苦)에 시달리는 어르신들이 늘어난다. 특히 80대 이상이 많다...
“혼자 사는 노인은 끼니를 거르는 경우가 많다”며 “늘 혼자 식사를 하면 입맛이 떨어져 기본 영양소를 섭취하기 힘들고 정신건강도 나빠진다”고 말했다. 혼자 살면 병·고독·가난에 시달려


근본적 복지에 대한 고민이 아니라 노인의 문제를 나이나 생활습관 탓으로 돌리는 얘기가 나온다. 그리고 그 아래에 해결책으로 아래의 기사를 제시한다.




기사가 제안하는 해결책은 같이 모여 살라는 것이다. 역시 중앙일보다. 노인들 걱정해주는 척 하더니 답으로 내놓는 게 노인복지가 아니라 공동생활이다. 요즘 초등학생들도 다 개인 공간을 가지는데 중앙일보는 노인들 개인 프라이버시는 안중에도 없다.  

이건 노인에 대한 패륜이다. 노인들이 가족과 함께 살 수 있도록 하거나 홀로 생활을 꾸려갈 수 있게 해야하는데 돈도 없고 젊은 사람들에게 걸림돌이 되니 노인들은 그냥 한곳에 모여 끼리끼리 아껴가며 살라는 소리다. 중앙의 제안이 노인들에게 양로원에 들어가라는 해법보다 나은 게 뭐단 말인가.

자본과 권력의 편의로 세상을 난도질 하는 보수언론의 패악질이 극에 달한 거 같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버보 2010.12.21 14: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앙일보의 메세지는 간단하네요
    '복지는 국가가 책임질 문제가 아니니 알아서 해라!'
    드라마 대물로 득 좀 보시는 분께서도 복지를 내세운다는데
    과연 그 돈은 부자에게서 가져올거 같지는 않으니..
    우리 우리도 멕시코짝 될 날이 멀지 않았네요
    마약조직에 의해 대낮에 주민들이 살해당하면서 동시에
    세계 최고의 부자를 가지고 있는 양극화의 나라가 멕시코거든요 --;

    • 커서 2010.12.23 23: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노인들기리 모여 사는 게 좋아서 사는 것만은 아닐테데 말입니다 한데 모아놓으면 다들 좋아한다 뭐 이런 식인데 이건 인권도 신경 안쓰는 발상...

  2. 또다른 생각으론... 2010.12.21 15: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인요양원등의 시설사업(!)에 힘을 실어주기 위한 사전정지작업이 아닌가~ 싶네요!

    아마도 관련 사업을 계열사나 삼숑에서 시도하고 있을 지도...

    걔네들이 진짜 순수하게 그런 기사를 쓴거라고 볼라면,
    이건희 같은 것들한테도 같은 내용으로 주장할 수 있어야 할 것!

  3. 맞는 부분도 틀린부분도 있죠. 2010.12.21 15: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외롭게 살면 안좋은거 맞는데 그 다음이 문제죠.

    • 커서 2010.12.23 2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먼저 독립생활과 가족생활에 대한 고민을 한 후에 다른 대안은 몰라도 이건 늙었으니 한데 모여라 이 수준이니

  4. 구르다 2010.12.21 17: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르신들의 공동체 신중하게 생각해봐야 사안입니다.
    중앙일보에서는 어떤 목적이 있을 수 있지만
    현실적 대안으로도 생각되어야 합니다.

    서구에서도 노인복지시스템이 좋아도
    외로움은 그것으로 해결이 되지 않는다고 합니다.

    • 커서 2010.12.23 2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삼성일보의 의도는 그런 게 아닌 거 같아요 그리고 각자으 공간이 마련되는 등 환경만 좋다면 공동생활도 좋죠

  5. 휴지맨 2010.12.21 23: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령화시대가 이미 왔는데 권력은 노인들을 사회의 중요한 일원으로 대접해주기는커녕 저런 식으로 격리시키려 드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