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년 전 크레인에서 고공농성을 벌이던 노동자 아빠에게 쓴 어느 딸의 편지입니다. 아빠는 그러나 끝내 딸에게 돌아오지 못했습니다.

아빠는 2003년 한진중공업 크레인 85호에서 129일 간의 농성 끝에 자살한 김주익 열사입니다. 김주익 열사의 딸 혜민이는 당시 10살이었습니다. 

지금 여기 다른 사람이 또 올라가 있습니다. 전 민주노총 김진숙 지도위원이 해고를 막기 위해 이곳에 다시 올랐습니다. 김진숙 위원은 올라가며 남긴 편지에서 '한진중공업 조합원들이 없으면 살 이유가 없는 사람'이라며 '할 수 있는 걸 다해서 우리 조합원을 지킬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8년 전 김주익 열사는 '투쟁이 승리할 때까지... 죽어서라도 투쟁의 광장을 지킬 것이며 조합원의 승리를 지킬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진숙 위원의 농성은 오늘로써 11일째입니다. 

여러분 김진숙 위원을 지켜주십시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여강여호 2011.01.17 14: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승리하는 그날까지 응원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