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시혁이 인터넷에서 욕을 먹고 있다.

이유는 방시혁이 '위대한 탄생' 무대를 자사의 신인 가수를 띄우는데 이용했다는 의혹 때문이다.

지난 3월 11일 방송에서 노래하는 이미소가 아닌 뒤에서 춤춘 백댄서 중 한명이 인터넷에서 화제가 되었는데 몇몇 블로거들은 그렇게 된 과정엔 의도된 무대연출이 있었다고 의심하고 있다. 이에 대해 적잖은 네티즌들이 동조하고 있다.

방시혁의 위대한 탄생 편이 이미소가 아닌 신인가수 띄우기 무대라는 주장의 근거는 이렇다.

첫째, 이미소의 코디네이션이 너무나 촌스러웠다는 것이다. 이날 이미소의 화장은 번들거려 뜬다는 느낌을 주었고 헤어스타일도 차분하지 못했다. 이전의 자연스런 모습이 오히려 훨씬 좋았었다. 반면 백대서는 머리를 곱게 빗어 깔끔한 모습이었다.

둘째, 백댄서에 대한 카메라의 관심이 과도했다. 화제가 된 백댄서는 좋은 각도에서 카메라를 받았다. 최소 수백만명이 시청하는 방송에서 단 1초라도 의도하지 않은 장면 나갈 가능성은 없다. 게다가 그 백댄서는 중간평가 때부터 등장했다. 다른 가수들에겐 이런 사례가 없었다.

셋째, 데뷰를 앞둔 신인 걸그룹이라는 정체가 하루만에 드러났다. 아니 정체를 밝혔다는 게 맞는데 이건 전형적인 신인가수 띄우기다. 기획사들은 월드컵 등의 빅이벤트에서도 무슨 걸이니 하며 인터넷에 노출시켰다 나중에 데뷔시키는 작전을 썼는데 이미소의 백댄서도 그와 유사한 과정을 밟고 있는 것이다. 

만약 이미소의 무대가 신인가수 띄우기였다면 여기에 MBC는 책임이 없을까? 이미소의 백댄서를 뛰우는 데엔 카메라와 편집권을 가진 MBC의 협조가 필수다. 데뷰를 앞둔 신인 걸그룹을 띄우기 위해 이미소의 무대를 이용했다면 MBC도 공범자일 수밖에 없다. 

가설을 좀 더 진전시켜보자. MBC가 공범자라면 왜 그랬을까? 무슨 거래라도 있었던 걸까? 

엉성한 고리의 의심이 하나 떠오른다.

노지훈과 방시혁은 무슨 관계일까? 지난 방송 노지훈의 등장은 너무 극적이지 않았나? 아마추어 가수가 두어달만에 프로가수 능가하는 퍼포먼스의 가수로 그렇게 변신할 수 있는 걸까? 춤추는 중간에 보여준 그 백만불짜리 윙크가 과연 주눅 들대로 든 신참 가수가 두어달만에 만들어낼 수 있는 걸까? 

그리고 MBC는 위대한 탄생의 성공을 위해서...??

방시혁과 MBC는 너무 억울해 하지 마시라. 의심의 재료는 그쪽에서 제공했다. 백댄서를 올렸다는 것, 카메라가 정상적이지 않았다는 것, 백댄서들이 데뷰를 준비하는 가수였다는 것 등만해도 공정해야할 멘토와 공영방송으로서 의심받을 이유는 충분하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여강여호 2011.03.13 22: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인가수 띄우기였는지는 모르겠지만///
    이미소 코디 자체는 너무 무대에 어울리지 않더군요

  2. 음... 2011.03.14 06: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백댄서들 실력있는애들 쓰면 좋지않음...? 백댄서가 실수하면 가수가 실수하는것보다 더 웃기지안나염... 다른 백댄서 쓴다고해서 이미소가 실수안했을거도 아닐꺼고여... 블로그에 편집하는 mbc 맨션하셔서 유튭에서 다시보니까 뒤에 백댄서들한테 포커스 잡힌부분 하나도없어서 ㅋㅋㅋ 모르겟내요 ~~~ 보는 사람마다 다르겟져

  3. 트랜 2011.03.14 13: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지훈씨가 JYP연습생이지만 위대한 탄생에 출연하는 것은 있을 수도 있다고 보여집니다. 문제는 방시혁님과 노지훈씨의 관계일 것입니다.
    분명히 이미 알고 있는 사이일 테고, 이미 서로 알고 상태에서 한 사람이 절대적 권력을 행사하는 심사위원으로 끌어주었다는 것은 충분히 예측가능한 것입니다.
    법원에서 재판을 할 때 ‘회피’라는 제도가 있습니다.
    재판할 때 소송당사자가 법관과 개인적인 관계에 있을 때 법관은 공정한 재판을 하기 어려워집니다.
    그럴 경우, 법관은 스스로 그 재판에서 빠지게 됩니다.
    방시혁님의 경우 개인적으로 이미 알고 있던 관계라고 할지라도 자신은 스스로 공정하게 심사했다고 생각할 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인간이라는 것이 자신의 이익과 관련되면 절대로 이성적인 판단이 전과 같을 수 없습니다.
    증권가에서 펀드매니저들은 자신의 돈은 절대로 관리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자신의 돈을 관리하게 되면 반드시 실패하기 때문이라죠.
    객관적으로 봐도 자신의 돈을 관리하게 되면 욕심이 이성을 가리기 때문에 이성적인 투자가 불가능해질 수밖에 없을 것입니다.
    노지훈씨는 방시혁님의 입장으로 봐서는 자신의 이익과 직결되는 자신이 관리하는 투자상품이겠지요.
    이런 관계에서는 반드시 욕심이 이성을 가리기 때문에 애초에 공정한 심사가 불가능해지는 것입니다.
    게다가 프로그램을 지켜본 바로는 방시혁님은 예술가라기보다는 엔지니어나 사업가로 보이기 때문에 공정하게 심사할 의지도 없어 보입니다.
    멘티 선정과정에서도 보여지듯이 노지훈씨를 방시혁님 이외에 누구도 선택하지 않았습니다.
    물론 사업가로서의 수완은 대단히 뛰어나 보입니다.
    그리고 이미 자기 사업의 성공을 위해서, 자기 상품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서 프로그램을 활용하는 예가 대단히 많고 사실 사업이라는게 그런 것이기도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 방시혁님의 처사가 대단히 불편한 이유는 자신이 직접 뽑은 멘티인 이미소양을 사업의 수단으로 이용하고 버렸다는 것 때문입니다.
    자신이 뽑은 나이어린 멘티들 마저 수단으로 보는 너무도 비정한 모습 때문에 불편합니다.

    • 트랜 시벨놈아 2011.05.30 01:39  댓글주소  수정/삭제

      야 트랜~~모르면 아가리닫고 니인생이나 걱정해라ㅗ 병쉰새리야

  4. 나도말할래 2011.03.14 17: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지훈과 방시혁의 관계가 문제가 아닌것 같음.
    위탄 시작하기 전에 기사들을 잘 생각해 보시길...
    슈스케의 대항마로 위탄을 제작하면서 CJ를 이길 수 있는 기획력을
    이끌기 위해 이수만이 관여한다는 기사를 기억하여야 함.
    난 오늘 노지훈이 가수였다는 글과 노래했던 OST가 아테나(SM가수들이 많은 곡으로 OST에 참여함)의 곡이였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노지훈은 JYP가 아니라 SM의 기획이라고 생각함.
    또한, 이미소는 7월에 대뷔한다는 여그룹의 찾던 1명이길 기대했지만 일단은 위탄에선 떨어지는듯...글램에 5번째 멤버가 되어 7월에 대뷔를 할지..못할지...그게 궁금함.

  5. s 2011.03.14 19: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의심의 재료는 그쪽에서 제공했다ㅋㅋㅋ그렇게 보고 싶은 거겠지. 쯧쯧

  6. 작호 2011.03.19 10: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지훈 관련해 놓은건데 심하게 냄새가 나네요. 흐~ 결국 위대한조작이 될듯...

    http://finalfantasia.com/fantasybbs/board.php?bo_table=newgames&wr_id=6015

  7. 에휴 2011.05.07 11: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미소 화장안하는게 백배낫네요..화장을 왜저렇게해놧데..차라리 본인보고하라고했다면더나았겟네요..헤어도 답답하게 만들어놧어요..의도된거라고 확신할순없지만..분명 뒤에계속비춰주던 저 댄서를 빛나게해주는건 맞는듯합니다....mbc는 조작관련 사건이 너무많아서 mbc를 자주보기는하지만 신뢰를 가지고있지는 않습니다.이미소씨가 안되보이네요..; ;헤어.옷.화장 참...ㅋㅋㅋㅋㅋ이미소씨의 굴욕사진같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