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이 최우선 적으로 해결해야할 것은 통제이다. 통제할 수 없는 기술이라면 그건 기술이 아니다.

통제란 스위치다. 스위치로 켜고 끌 수 있어야 한다. 켜고 끌 수 없다면 그건 기술이 아니다. 

원자력은 켤 수 있지만 끌 수 없다. 따라서 원자력은 기술이 아니다. 





50명의 목숨을 바쳐도 스위치를 끄지 못하고 기도만 하고 있는 이 걸 어떻게 기술이라고 할 수 있나.

지진이나 전쟁 같은 비상사태에 원자력을 지킬 수도 있다. 그러나 원자력을 지킬려면 목숨을 걸어야 한다는 것이다. 아무리 안전성을 높여도 그 사실은 변함이 없다는 점에서 원자력은 기술이 아니다. 

끄는 스위치를 만들지 않는한 기술이 아니다. 스위치를 끄는데 누구도 생명의 위협을 느끼지 않을 때 기술이라 불러줄 수 있다.

인간은 핵을 통제할 수 없다. 통제할 수 없는 불완전한 기술을 사용할 때 어떻게 되는지 후쿠시마 원전 사태가 잘 보여주고있다. 

원자력을 다룰 기술을 가지고 있지 않다는 걸 인정하고 이제 위험한 장난감 원자력을 내려놓아야 한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