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레 3.21일




3월 21일자 한겨레입니다. 리비아 사태를 1면부터 다루었는데 논조가 눈에 거슬렸습니다.

카다피의 일방적이다시피한 학살을 한겨레는 '내전'이라고 표현하고 리비아 민중의 요청으로 이루어진 유엔의 공습은 국제전이라고 합니다. 리비아에서 민중을 학살하는 범죄자 카다피에 대한 분노는 전혀 찾아볼 수 없습니다.

이런 논조는 이어지는 지면에서도 계속 이어집니다. 2면에서 카다피 공격에 적극 나서는 사르코지에 대해 지지율 올리기 속셈이 있다고 부정적으로 쓰고 4면에선 인간방패로 맞서겠다는 카다피에 대해 지지자들의 '자원'이란 표현을 쓰면서 다국적군에 맞서는 카다피의 입장을 정당화 시키는 듯한 논조를 보입니다.


경향신문 3.21일




한겨레의 친 카다피적 논조는 같은 날 경향신문과 비교해보면 두드러 집니다. 

경향은 카다피 정권에 대해 분명히 '범죄정권'이라고 명시하고 다국적군이 카다피 정권을 공격하게 된 근거인 R2P에 대해서도 정확히 설명합니다. 한겨레가 '자원'했다고 쓴 인간방패에 대해선 경향은 '전술'로 써서 카다피의 잔인한 꼼수라는 뉘앙스를 풍깁니다. 만평에서도 카다피는 자국민을 방패삼는 악마 그 자체로 그려졌고 다국적군은 그 앞에서 갈등하는 모습입니다.   

카다피에 대한 한겨레의 논조는 정말이지 대실망입니다. 외세개입의 우려가 있다는 것은 압니다. 그러나 지금 가장 시급한 것은 리비아 민중의 학살을 막고 민주화를 돕는 것입니다. 우리가 같은 인류라면 가장 우선적으로 고민해야할 것은 그것입니다. 지금 이 순간 학살 당하는 리비아 민중 앞에서 미래의 우려를 고민하고 세계 정세를 논하는 건 너무나 한가하고 잔인한 짓입니다.

한겨레는 외세개입 우려에 무게를 두는 기사로 정파적 입장을 대변하고 학살을 막아야 한다는 인류의 가치를 저버렸습니다. 지금 이 순간 한겨레보다 카다피의 학살을 막기 위해 카다피군에 대힌 폭격에 나선 사르코지의 폭격기가 더 휴머니즘적으로 보입니다. 

한겨레에 대해 이렇게 실망해보기도 처음인 것 같습니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글쎄요 2011.03.22 09: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백한 반란세력을 척결하는 것은 정부의 존재이유입니다
    반란세력을 척결하는것을 인권탄압운운하면 앞으로 어떤나라가
    자국반란군을 처벌할수있을가요??

    • plato 2011.03.22 17:57  댓글주소  수정/삭제

      글쎄요/ 참 답답하시네요. 님은 42년 독재 정권에 대해 반기를 든 시민을 반란세력이라고 하나요? 전두환 독재에 맞서 싸운 대한민국 시민들은 반란세력이었나요?

  2. 파비 2011.03.22 10: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생각도 마찬가집니다. 정말 실망이군요.

    글쎄요/ 그렇게 말씀하시면 3.15, 4.19, 부마항쟁, 광주항쟁, 6월항쟁, 노동자들의 투쟁, 모두 반란세력이 된다는 건가요? 전두환의 광주시민 학살도 정당한 반란세력 척결이었다고 할 건가요? 무섭군요.

    카다피보다 더 무서운 게 카다피의 아들이더군요. 늙은 카다피야 죽으면 그만이지만 권력을 세습받아야 할 젊은 카다피가 뭐라 그랬죠? 피의 강을 만들겠다고 했나요? 조금만 늦었다면 실제로 피의 강이 만들어졌을 텐데... 외세 운운하다니... 그런 자들이야말로 악마가 아닐까 생각됩니다.

  3. sapkunnanmu 2011.03.22 11: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보라고 자처하면서도 진실을 못보다니... 저도 이렇게 진보진영 일부에게 실망한적이 없었습니다.

  4. chamstory 2011.03.22 12: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적절한 지적을 해주셨습니다.
    자꾸만 색깔이 바래가는 한겨레를 보면 실망할 때가 한두번이 아닙니다.
    그래서 전 경향신문을 보고 있답니다.

  5. 그치만 또.. 2011.03.22 18: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떻게 보냐에 따라,
    또는, 기자들이 그 이면(?)에 대해 보다 더 잘 알다보니깐,
    그렇게도 썼을 수 있지 않을까 싶네요!

    사실, 리비아건은 복잡한 양상이지 않습니까?
    어느 일방을 편들기엔 너무나 먼 이국땅 일이고,
    또한, 우리 이익을 생각치않고 너무 안이하게... 아니아니, 너무 순수하게(?)만 정의적 차원서만 보기도 좀 걸리적 거리는 것도 많고..

    암튼, 앞으로 인류가 어떻게 살아남냐의 문제가 점점더 심각히 다가오고 있는 바, 우리도 태도를 좀 더 분명히 해야할 시점임도 생각해봐야할 것!

  6. blues 2011.03.23 06: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의합니다.
    구독신문인 경향을 읽으면서, 한겨렌 보질 않아 모르고...
    그들의 관점에 전적인 동의를 보이진 않지만 카다피의 살육은 분명
    범죄행위입니다.
    범죄행위를 덮어놓고 서구의 제국주의만 탓하는 건 아니라고 봅니다.
    양비론은 아니겠지만 둘 다 문제가 있는 집단인 것은 틀림없는 현상입니다.

  7. 봄밤 2011.03.23 12: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비아 민중이 공습을 요구했다구요? 전 미,영,프의 공급이 리비아 민중에 대한 또다른 학살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라크나 아프칸 침공논리와 다른게 있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