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모 나랑 동갑이다. 나이뿐 아니라 그는 시대도 우리와 함께했다. 93-94년 백만장씩 팔아치우면서 대한민국 최고의 가수로 나서던 때가 68년생이 대학 졸업하고 사회에 첫발을 내딘 시기였다.

노래방에서 핑계 등을 부르면서 우리는 같은 나이라는 이유 하나로 그의 노래에 감성의 끈을 하나 더 얹었다. 경이로운 그의 목소리와 끼 넘치는 무대 매너는 우리 세대의 상징처럼 보였다.

90년대 2000년대 중반까지 가수 얘기가 나오면 우리 세대가 하는 말은 그거였다. "김건모보다 잘해?" "요즘 애들 들을 노래가 없어. 김건모가 빨리 나와서 평정해야지."

그러던 김건모였지만 시간은 어쩔 수 없었다. 내 아이폰에 저장된 유일한 김건모 노래가 2000년대 초반에 나온 '미안해요'이다. 그래도 일주일에 한 두번 정도 그의 목소리로 내 귀를 적신다.

이렇게 우리 세대의 영웅이었던 김건모가 요즘 다시 뉴스의 중심으로 부상하고 있다. 그런데 반가운 소식이 아니라 안타까운 사건으로 우리에게 돌아왔다.

몇년 전 보수정당의 지지 연예인 리스트에 김건모의 이름이 올라가있는 걸 보고 실망한적 있었다. 하지만 그후에도 나는 그가 TV에 등장하면 언제나 볼륨을 올린 후 리모컨을 내려두었다. 그의 노래가 너무나 컸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번 나는 가수다에서 야기된 대중의 실망은 이전 것과는 비교가 안되는 것 같다. 자칫하면 김건모 가수 인생 20년을 침몰시킬지도 모른다는 우려가 들 정도다. 

만약 김건모가 이대로 주저앉는다면 김건모와 함께한 우리 세대의 추억은 어찌될 건가. 나는 가수다의 김건모를 보면 그래서 실망과 안타까움이 교차한다. 누군가 우리의 추억을 삭제하려고 꾸민 음모는 아닐까... 

김건모의 앨범을 들쳐보았다. 기억하지 못했는데 2008년에 나온 게 마지막 음반이라고 한다. 그중 한 곡을 들어보았다.


 서울의 달



역시 김건모다. 귀를 파고든 목소리가 발끝까지 스며든다. 어느 가수를 두고 호흡까지 놓칠 수 없다고 했나. 나는 김건모 노래가 내 몸을 감싸는 것 같다. 그 선율이 내 몸이 되는 느낌이다. 

김건모는 너무나 크다. 이렇게 큰 김건모가 고작 그 순위 하나 때문에 후배들 앞에서 왜 그랬는지... 

김건모를 아직 잊을 수 없다. 친구라서 그리고 너무 커서... 김건모, 다시 사건 잘 마무리하고 쉬면서 맘 추스렸다 다시 돌아오길 바란다.

 
Posted by 커서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Kim피디 2011.03.22 14: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제는 쌀집아저씨 김영희. MBC 예능국장인 그가 쇼프로 플로어 연출을 하다보니 중차대한 문제가 독단적인 "ㅆㅂ 일단가고, 결과는 내가 (되도록 조금만) 책임진다!" 식의 즉흥적 결단으로 이어진 것이다. 국장급 CP아니라면 이런 결과 나올 수 없다. (개념상실한) 이소라, (주제넘고 생각 짧은) 김제동, (별 생각없는) 김건모 모두 책임이 있겠으나 궁극적으로 책임은 "책임자"인 쌀집아저씨에게 있다. 쌀집의 메니저가 직장인 쌀집을 놀이터와 혼동, 본인을 그 놀이터 "주인"이라 착각한 것이다. "예능이니까... 뭐 그리 심각히 받아드리지 말아주세여!"식의 논리는 존제할 수 없다. "예능프로"와 "면책권"이란 단어는 상관관계 전무하다.

    ........

    2011년 3월 20일 MBC 방송 허위광고 및 사기사건

    방송, 영상 분야 종사자이자 분노한 시청자(구매자)로서 말씀드리겠습니다. 이번 사건이 단순한 마녀사냥으로 발전되어서는 안되겠습니다.

    20일 방송이후 하루만에 인터넷은 "나는 가수다, 시청자 기만"이라는 내용의 각종 언론매체 기사들과 시청자들의 리뷰로 바짝 달구어졌습니다. 하지만 갑작스런 경험에 당황한 많은 시청자들은 해당 프로그램의 시청이 구체적으로 어떻게, 무엇을 위배하였기에 자신들이 분노하고 있는 지 모르고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금번 사건은 명백히 방송을 이용한 허위광고 및 사기행위입니다. 시청자들의 프로그램 시청을 통하여 광고수입 및 각종 부수이익을 취하는 방송사가 허위, 과장광고를 이용하여 시청을 유도한 사기사건인 것입니다. 물론 방송물 제작과정에서 예기치 못한 사건이 일어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제작진은 녹화 이후 방송 시까지 충분한 시간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아무런 사과 및 프로그램의 기본축 변경에 대한 안내를 하지 않았습니다. 비유하자면, 어쩌다보니 상해버린 사과를 속까지 신선한 사과라 속여 판매한 것이지요.

    예고편 및 각종 티저를 통해 해당 사과가 그 씨까지 신선하며 "변질 전혀 없는 산지상태 그대로"라 거짓광고를 하여 시청자들의 시간과 (광고시청을 통한) 경제적 구매행위를 유도한 것입니다.

    사기 [詐欺]:
    [명사] 나쁜 꾀로 남을 속임.
    유의어 : 기만, 속임수, 가짜

    사기 프로그램의 판매로 거둔 모든 수익은 엄밀히 계산하여 시청자들에게 돌려주어야합니다. 현실적으로 모든 시청자 각 개인에게 배상이 이루어질수는 없겠습니다만 방송을 통한 상업행위의 적법성을 감시, 규제할 수 있는 공적자금에 보태져야합니다. 물론 이는 방송3사의 압력에서 자유로울수 있는 제3의 기관이어야 하겠습니다.

  2. 과유불급 2011.03.22 19: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까마귀 노는 곳에 백로야 가지마라! 조금만 마음을 비웠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많이 남는 장면이었습니다. 그리고 재도전의 기회는 순리에 어긋난 무리수였습니다. 좋든 싫든지 결과에 순종할줄 아는 그런 자세가 필요한데 왜? 기회를 주었는지 김제동씨의 행동도 이해가 안가고,,, 아무튼 Full Set로 잘못 되었습니다. 그리고 그건 김건모라는 가수에게는 아무 것도 아닌데 이상하게 만든 느낌이 든다. 김건모씨 힘내시고 빨리 잊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