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연도 보여주고 밥도 준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밥값이나 강연비는 낼 필요가 없습니다. 밥값과 강연비를 내는 건 후원사들입니다. 이건 뭘 말하는 걸까요? 이게 바로 마케팅입니다. 이런 내용을 알고 행사에 참석한 우리는 이미 이 행사에 마케팅이란 전제가 들어있다는 걸 인정한 것입니다.

<밥 주고, 음료수 주고, 강연 보여주는 그 돈은 마케팅을 노리는 후원사에서 주겠지. 우린 그들이 마케팅을 위해 만든 자리를 적절히 활용하는 거야.>말을 안했지만 우리 머리 속엔 이미 이런 암묵적 전제가 들어 있는 겁니다. 블로거를 마케팅 대상으로만 봐서 불쾌하다는 것은 이미 인정한 이 전제를 부정하는 꼴이죠.
 
경품을 포기하면 이런 전제를 부정해도 되는 걸까요? 밥은요? 밥까진 괜찮은가요? 밥이 하일라이트였습니다. 밥먹으면 다 챙긴거죠.

그렇다고 이 행사가 마케팅을 두드러지게 한 것도 없습니다. 여러 곳에서 후원한다고 했지만 거절했다고 합니다. 참석하신 분들도 알겠지만 주최 측에서 블로거를 위해 마케팅을 최대한 배제하는 배려를 했습니다.

블로거들과 만남을 가질 시간이 없었다고 하는데 이건 참석하지 않아도 예상할 수 있는 겁니다. 애초 안내된 행사 내용엔 블로거간의 교류를 위해 마련된 이벤트가 없었습니다. 행사 내용 대충만 봐도 이 행사가 블로거의 교류보다는 블로거의 폭과 깊이를 더하기 위한 취지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행사의 내용과는 달리 블로거들을 만나려는 목적이 더 강했다면 스스로 준비하고 노력했어야 합니다. 이건 주최측에 따질 일이 아니라 개인이 알아서 해야할 부분입니다. 알려준 행사 내용 그대로 진행하는데 왜 안만나게 해주냐고 하는 것은 떼쓰기라고 밖에 할 수 없는 겁니다.

솔직한 말씀 드릴까요. 블로고스피어의 논쟁을 보면 참 수준이 낮다는 걸 느낍니다. 왠만한 토론방이라면 두어시간 만에 반론에 의해 회처럼  썰릴 글들이 버젓이 인기글 탑에 올라 하루종일 내걸립니다. 뜻 맞는 사람들이 몰려서 글의 내용은 깊이 검토하지 않고 추천을 때리기 때문이죠.

문제는 여기에 제대로된 반론글이 안올라온다는 겁니다. 반론만 제대로 된다면 이런 여론몰이도 별 효력을 얻지 못합니다. 오히려 하루만에 발릴지 모르는 부끄러운 짓 안하려고 조심하면서 블로고스피어 논쟁의 수준도 높아질 것입니다.

제가 보는 블로고스피어의 현재 가장 큰 문제는 상업성이 아니라 자질입니다. 블로고스피어의 위기는 상업성이 아니라 이 형편 없는 수준의 논쟁들에 의해 오게 될 것입니다. 전제를 부정하는, 논리가 검토되지도 않은 글들이 계속 여론몰이에 의해 블로고스피어에서 주목받는다면 블로그는 곧 세상의 관심과 신뢰를 잃게 될 것입니다.

블로거 여러분 블로거라는 이름이 부끄럽지 않도록 책임감 있는 글쓰기 부탁드립니다.


근데 제목의 블로그근본주의자가 뭐냐고요? 설명 안해도 대충 감은 오실 겁니다. 블로거의 순수성이란 명분으로 블로그에 대한 여러가지 시도들을 공격하는 자들. 그런 사람들을 일컷는 거죠.

Posted by 커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