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10일 일요일 한진중공업 농성현장에
날라리 외부세력과 김여진씨가 찾아왔습니다.
몇 장면 소개합니다.





도착 직후 85호 크레인 중간지점에 올라 김진숙 위원과 통화하는 김여진씨입니다.

오늘로 김진숙 위원은 95일째 고공농성 중입니다. 4월 15일은 백일째라고....





외부세력의 입성을 알리는 플랜카드를 펼치는 날라리 외부세력과 김여진씨.





김진숙 위원과 인사가 끝난 후 김여진씨 싸인 이벤트가 있었습니다. 작업조끼에 싸인을 해달라는 노동자들이 많았습니다.  





핸드폰에 해달라는 분도 있었습니다. 김여진씨가 지워질텐데요 하고 걱정하자 그 노동자 왈 "코팅할낍니다"





김여진씨를 가장 반기고 싸인에 즐거워 했던 건 역시 아이들이었습니다. 김진숙 위원이 걱정하고 또 걱정하는 게 바로 이 한진중공업 노동자의 아이들이죠.
 




싸인 이벤트가 끝나고 김여진씨가 날리리 포즈를 취해주었습니다. 김진숙 위원이 고공농성 중인 크레인 앞입니다. 노동자들의 염원이 담긴 거대한 플랜카드가 걸려있는 곳입니다. 한진중공업 노동자들에게 이보다 더 힘나는 응원이 있을까요? 김여진씨 날라리 포즈 대박입니다.

Posted by 커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