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 가족의 눈물나는 편지 두통


아이의 몇줄 편지에 눈물이 날려고 하네요. 즐거운 축제에 갔는데 아빠 회사 동료 아저씨들이 정리해고에 맞서 전단지를 나눠주는 모습을 보고 슬펐다는 내용입니다. 게다가 아이는 그 전단지를 나쁜 아저씨들이 몽땅 버리는 것까지 봐버리고 말았습니다.





어제 4월15일은 김진숙님이 고공농성 백일째를 맞는 날입니다. 이 편지는 한진중공업 노동자 가족들이 백일을 기억하기 위해 김진숙 위원에게 보낸 것들 중 한통입니다. 김진숙 위원이 크레인에서 농성하면서 가장 걱정했던 게 바로 이 아이들이었습니다. 아이들의 상처가 점점 더 쌓여가고있습니다.



http://twitter.com/#!/JINSUK_85/status/58885565747179523



http://twitter.com/#!/JINSUK_85/status/58884582405185536


편지 한 통 더 소개합니다. 한진중공업 노동자의 아내가 쓴 편지입니다. 남편의 정리해고를 막기위해 이제 8개월 된 애기를 업고 하루종일 뛰어다닌다는 노동자의 아내는 잠자리 들 때만 되면 우는 아이때문에 가슴이 아프다네요. 낮동안 엄마의 등에 업혀 같이 다니느라 스트레스를 받아 그러는 거 같아 억장이 무너진다고 합니다.

편지를 읽고나니 눈물을 참을 수가 없네요.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