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의 마지막날인 30일 40여 명의 시민들이 피켓을 들고 해운대에 모였습니다. 





이렇게 시민들이 한자리에 모인 것은 해운대를 살리기 위해서입니다. 시민들 바로 뒤의 공사부지는 108층의 해운대관광리조트 건설이 예정되어 있습니다. 시민들은 이 초고층 빌딩을 막고자 모인 것입니다.

이 말도 안되는 콘크리트 괴물을 막아야할 이유는 너무나 많습니다. 이 거대한 빌딩이 해운대 해변 바로 앞에 세워지는데 세계적으로 이런 사례는 없다고 합니다. 900여 가구의 주거지를 분양하는 건 공공의 공간인 해운대를 부자들 앞마당으로 만들겠다는 겁니다. 거기다 이 거대한 구조물에 환경영향평가는 물론 교통평가도 받지 않는다고 합니다.





이 심각한 문제를 부산시민, 특히 해운대구 주민들은 방치할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4월 28일 해운대 주민들은 '해운대 살리기 주민모임'을 결성하고 2일 뒤인 30일 첫 '해운대 살리기' 행사를 가졌습니다.





이날 시민들은 해운대의 왼쪽 끝인 해운대 관광리조트부지에서 만나 오른쪽 끝인 웨스턴비치까지 피켓을 들고 "해운대를 살려주세요" 외치며 걸었습니다.







해운대 해변을 따라 걷는 시민들 뒤로 난개발 되고 있는 또 다른 초고층빌딩 현장이 보입니다. 
해변을 짓누르는 초고층빌딩에 해운대는 이미 숨막힐 것 같습니다.





해운대를 살리기 전에 살리기 운동의 흥부터 먼저 살아야겠지요. 시민들의 행진이 흥겹습니다. 이렇게 기운이 살아있는 시민들이라면 해운대 꼭 살려낼 것 같습니다.





해운대 108층 빌딩에 대한 부산시의 승인은 이미 떨어졌습니다 2-3개월 안에 관할구청인 해운대구의 승인이 남았습니다. 시간이 급박하지만 이날 시민들은 꼭 해운대를 살리겠다고 다짐했습니다.

해운대는 부산시만의 것이 아닙니다. 오천만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추억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그런 해운대라는 공간을 해당구청과 민간사업자의 결정에 운명을 맡길 수 없습니다. 해운대에 대한민국 국민들 모두의 관심이 필요합니다. 

해운대를 지키겠다고 나선 시민들의 얼굴입니다. 해운대를 살리는 이들에게 응원 부탁드립니다.





* 다음 행사는 5월 5일 어린이날 해운대에서 있습니다. 

 

관련기사

해운대가 부자들의 앞마당이 되려합니다 살려주세요!
해운대 해변의 108층 건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해운대 해변에 108층 승인이 가능했던 5가지 이유 

해운대 해변의 108층 빌딩은 미친짓이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달그리메 2011.05.01 18: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전 응원합니다~~
    진작부터 이렇게 했어야 할 일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사람들이 더 많이 많이 모여야 합니다.
    인터넷으로도 확산이 되어야 하구요.
    거다란님 화이팅입니다.^^

  2. 김씨 2011.05.02 20: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08층 해운대에 이건 미친짓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