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동이 봉하마을에 왔다. 이날 김제동은 봉하마을을 어록의 바다로 만들었다.





"비따위 조금 맞아주죠. 꽃은 비가 와야 피죠. 사람도 울어야 피죠."





"근데 울고만 못 살죠. 우리도 놀고 저 위에 계신 분도 놀고. 슬픈 노무현은 이제 보내주고 기쁜 노무현을 만납시다."



"저희 어머니에게 처음으로 잘해주신 국가 공무원이 노무현 대통령입니다."
 
휴게소에서 김제동의 어머님이 휴게소에서 만난 에피소드를 얘기하며.
 


"눈이 작아서 사는 게 어렵습니까... 작아서 나쁜 사람이 있긴있죠."




"대통령과 악수하면 거리가 멀어 허리가 굽혀지는데 다가와서 악수를 배려했다."

문재인 실장의 말.




"대통령 되시기 전 대통령은 부산에서 가장 젊은 변호사였습니다. 소탈하고 권위의식이 없었습니다. 우리와 같은 세계에 속하는 사람이었습니다. 첫날 뜻이 맞아 바로 시작했습니다."

문재인 실장의 말. 





"주특기는 뭐였죠."

"폭파입니다."
 
"특수부대 중에 특수부대인 분에게 군대 안 갔다 오신 분들이 좌파라고 하네요"
 
"듣고보니 그러네요"





"8살 아이 이거 뭐예요? 12살 아이는 뭐예요? 그렇죠 보온병이죠. 8살 12살 아이가 보온병이랍니다."

 



"웃기는 걸 웃기다고 말할 수 있어야 합니다."

 



"예측불가능한 곳에서 웃겼습니다. Ytn에서 웃겼죠."

보온병 얘기...





"이것은 코메디입니다 코메디. 정치이야기가 아닙니다."





"정부나 국가는 국민을 부끄러워할 자격이 없습니다." 

G20 때 음식쓰레기 버리지 말자는 포스터를 가리키며...



"참여정부 때 이라크 참전 반대해서 홈페이지에 글 하나 적었습니다. 그런데 아무일도 없었습니다."

 




"여기는 봉하마을 비내려요 저 노무현 아저씨 보고 싶어요 이거 죄 아니죠"

김제동 트위터에서





김제동은 이날 시작할 때와 끝날 때 두번 눈물을 삼키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그러나 그의 말처럼 슬픈 노무현이 아닌 기쁜 노무현을 만들기 위해 꾹꾹 눈물을 참았다. 기쁜 노무현이란 구상을 잘 옮겨준 김제동에게 감사드린다.



* 사진은 창원페이스북 모임의 안병용님께서 제공해주셨습니다. 안병용님은 필요한 사진 외에는 저작권을 행사하시지 않는다고 하십니다. 사진이 좋으신 분은 안병용님 이름을 간단히 언급하고 올려두시면 될듯합니다.

안병용님 감사합니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5.23 01: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선비 2011.05.23 15: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통은 폭파 or 좌파,
    김태호는 양파,
    안상수는 쪽파,
    명박은 피박,
    국민은 쪽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