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도식장 바로 앞. 배지와 책자 우의 추모떡이 추모객에게 무료로 제공되었습니다.





비가왔지만 추도식장은 꽉 찼습니다.





앞줄의 유족과 정치인들...





마지막엔 나비를 날렸습니다. 슬픈 노무현은 가고 기쁜 노무현이란 의미인듯...





추모식 후 묘역을 참해하는 정치인들







김태호 의원도 보였습니다







묘역을 참배하려는 시민들





이광재 강원 전 지사에게 기자들이 많이 가더군요. 





김두관 경남 지사





천정배 의원은 다리를 다치셨군요





추도식 사회를 본 문성근 백만민란 대표





추도식 내내 비를 다 맞았습니다





국민참여당 유시민 대표





봉하재단 김정호 대표입니다





바쁘시길래 뭘 하시는가 보니 현장 통제... 주차정리도 하시고





이희호 여사님 화환





노무현 배지를 가슴에 단 어르신

 
Posted by 커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