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통합이 결렬 위기다. 가장 큰 이견은 종북주의다. 진보신당은 북한의 “3대 세습을 비판한다”는 내용이 들어가야 한다고 주장했고 민주노동당은 이를 거부했다.

북한의 3대세습을 비판해야 한다는 진보신당의 주장은 옳다. 그러나 이런 주장이 통합진보정당의 길에 명시되어야 한다는 건 다른 문제다.

북한에 격변이 생기지 않는 한 3대세습은 예정된 길이다. 진보신당의 주장을 받아들인다면 북한의 세습이 확정된 후 당의 입장을 다시 정리해야하는데 이 과정에서 지금보다 더  심각한 진통이 예상된다. 북한을 비판하지 않는 것보다 북한 관련해서 공당의 틀을 제한하는 것이 더 큰 문제가 될 수 있다.

진보신당의 3대세습 비판은 부시의 '북한 악의축' 비판도 발언도 떠올리게 한다. 북한정권이 도덕적이지 못한 건 맞지만 하나의 국가임은 인정해야 한다. 악의 축이란 발언이 한반도를 긴장시킨 것은 북한을 국가로 인정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3대세습 비판은 악의 축만큼은 아니지만 북한을 국가로 인정할 수 없다는 의미가 일정부분 담겨 있어 한반도 평화에 걸림돌로 작용할 소지가 분명히 있다. 

나는 종교를 믿지 않는다. 그러나 누군가 나를 기독교도라고 주장하고 예수님 초상화를 밟아보라 한다면 난 그 요청을 거부할 것이다. 그건 내 머리속의 검열이기 때문이다. 
사상을 검열하지 않겠다는 건  민주주의의 가장 기본적인 약속이다. 

상식적이지 못한 생각을 가진 사람이 일부 민주노동당 내에 있을 수 있다. 그러나 그걸 고치겠다고 '3대세습 비판' 구호를 외쳐보라는 건 잔인한 사상검열이다. 이정희 대표가 진보신당의 이런 사상검증을 거부한 것은 너무나도 당연한 일이다.

진보신당의 종북주의 비판은 옳다. 그러나 종북주의를 진보통합 과정에서 뿌리뽑겠다는 태도는 상식적이지 못하다. 진보신당은 연석회의에서 종북주의를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있는 느낌이다. 진보신당의 보다 성의있는 태도가 아쉽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모니 2011.05.30 18: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럼 전두환을 복권시키자고 주장해도 진보주의자라면 받아들이실건가요?

  2. 2011.05.31 14: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대 세습 비판을 마치 개인 사상의 자유에 침해라도 되는 양 본질을 호도하여 얘기를 끌고 가시는데 둘은 아무 연관이 없습니다.

    '살인은 나쁜 것이다'를 외쳐야 어떤 써클의 멤버로 인정해준다고 합시다.

    그렇지만 A라는 사람은

    '나도 뭐 살인은 나쁜거라고 생각은 해.. 그렇지만 그걸 외쳐보라고 나에게 강요한다면 내 사상의 자유와 신념의 자유에 위배가 되는건데~ 콩으로 메주를 쑤는 게 사실이지만 그 어느 누구도 나에게 콩으로 메주를 쑨다고 생각하라고 강요할 수는 없거든~~? 요시!'라며

    내 꼴린대로 생각할 자유가 있다고 아무도 나에게 뭐라 강요하지마라고 일갈합니다.

    '사실을 인정하는 것'과 사상검증은 다른 거죠. 민노당은 이걸 사상검열에 빗대며 마치 자신들이 갈릴레이인 양 논점을 흐리고 있습니다.

  3. 사고가 단순해 2011.06.02 15: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제는 남한내 김일성 주체사상파들이 자신들의 종교는 인정받고자 하면서 주체사상 자체는 다른 종교는 인정하지 안는데 있다. 지역과 국가소속만 달라지면 주사파 외의 사상은 탄압과 심지어의 총살의 대상인 것이다.
    당신이 생각해도 말이 안되지? 한마디로 개독교다운 태도인 것이다.

  4. 논객 2011.12.11 14: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북한을 국가로 인정해야 한다고요?꽤나 위험한 말 같습니다만...
    우리 헌법에서 북한은 국가로 인정하지 않습니다.
    엄연히 헌법과 배치되는 발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