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학교 앞의 온천천입니다. 이런 거품들이 곳곳에 널려 있습니다. 바닥을 보니 온통 흉물스런 수초들만 빽빽합니다. 이래서 도심에 휴식을 주는 하천이라 할 수 있는 건지





처음 부산시가 온천천 정비했다며 떠들 땐 이러지 않았던 걸로 기억합니다. 





홍보 다 해먹었으니 이제 끝난 건가요. 온천천 관리를 왜 이모냥으로 하는 거죠.





온천천 관리하는데 돈이 그렇게 많이 드나요? 4대강은 전국 최초로 준공했다고 그렇게 홍보하더니 정작 부산 도심의 하천은 이렇게 내버려 둡니까





부산시의 낙서금지 플랜카드가 웃기네요. 하천 바닥에 거품이나 치우세요!

 
Posted by 커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