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중공업이 트위터를 시작했다. 7월 21일 첫 트윗을 쓰기 시작했다. 김진숙 지도위원이 85호 크레인에 올라간지 197일째 된 날이다.  

그런데 트위터가 안하무인 막가파다.





한진중공업 트위터는 김진숙을 팔롱했다 블럭당했다고 밝혔다.

'싸가지 없다'를 넘어 '잔인하다'는 생각이 든다. 김진숙은 한진중공업 사측에 대항해 200일 가까이 고공농성 중인 사람이다. 200일 동안 고립된 사람이라면 누구라도 접근에 신중을 기해야 하는데 김진숙에게 치떨리는 이름일 수 있는 한진중공업은 자신들의 프로필을 김진숙의 트위터에 쑤욱 내밀었다. 느물스럽게 웃으며 위협하는 조폭영화의 한장면을 떠오르게 한다.





한진중공업은 김진숙이 해고자도 아니라고 한다. 전신인 조선공사에서 해고당한 김진숙이 자신들에게 복직을 요구하는 걸 이해할 수 없다고 한다.
 
그렇다면 나도 이해할 수 없는 게 있다. 김진숙이 해고당할 때 두 사람이 같이 해고 당했는데 한진중공업은 그 둘은 복직을 시켰다. 두 사람도 한진중공업 해고자가 아닌데 왜 복직시킨 걸까? 두 분을 그 나이에 신입사원으로 뽑으셨나?





한진중공업 자신들은 청문회에 나갈 이유가 없다면서 김진숙이 왜 대화에 응하지 않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하는 트윗에선 정신분열증적 증상도 느껴진다. 

국민들의 대표가 요청한 대화, 즉 국민과의 대화인 청문회는 거부하는 자들이 어떻게 다른 사람에겐 대화를 강요할 수 있을까? 이런 이중적 입장을 어떻게 한 문장 안에 담을 수 있을까? 정신분열증이 아니라면 불가능한 정신세계가 아닐 수 없다.





한진중공업 트위터는 법치를 얘기하며 희망버스를 훈계까지한다. 말하는 어투가 이명박 정권이 촛불시민에게 했던 것과 꼭 닮았다. 부산 영도에 이명박의 아바타가 나타난듯.

그런데 이렇게 법치를 중요하게 생각한다면 입법기관인 국회의 청문회는 참석해야하지 않았을까? 대한민국에 법치가 무너지는 게 그렇게 안타깝다면 그 정도 의무는 손수 이행해야 하는 거 아닐까? 

청문회 출석을 요청받았던 조남호 회장은 해외로 나갔고 한진중공업 트위터는 나갈 이유가 없다고 맞서고 있다. 이게 법을 법을 존중하는 태도인가? 이런 분들이 법치를 웅변할 수 있는 걸까?

한진중은 파업으로 대단한 손실을 입은듯 말한다 하지만 파업기간 한진중은 직장폐쇄의 여유를 부렸다. 더 웃긴 건 그 기간 비정규직과 차량이 쉴새없이 드나들면서 생산이 이루어졌다는 거다. 그들이 노동자에게 들이대며 떠드는 법이 이렇다.





한진중공업은 부산경제를 지킨다고 맹세한다. 그러나 지금까지의  한진중공업은 부산을 지켜오지 않았다. 떠나고 있었다. 이런 한진중공업의 입에 발린 맹세는 누구도 안 믿을 것이다. 


"한진중공업은 서울에 본사를 두고 부산에는 세금을 거의 안낸다 부산의 5개 조선소를 폐쇄하고 필리핀에 조선소를 지었다 한마디로 부산이나 한국경제에 큰 도움이 안되는 기업이다" 김영춘 최고위원 말씀 국제신문 기사 중




한진중공업 트위터 조만간 여론에 불지르지 않을까 기대된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디엠 2011.07.25 19: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발 회사를 안정화 시켜주시고 일만 할수 있도록 부탁드립니다.

  2. 크레인 2011.07.26 03: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ㅇㅇ

  3. 크레인 2011.07.26 03: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일 고립 누가 시켜서 했습니까?
    한진 노동자들이 김진숙씨 좀 올라가 달라고 부탁했나요?
    아무상관 없는 내가 봐도 한진 트위터가 이상한게 아니라 밑에 단 주석이 더 이상한거 같구만.
    왜 그리 배배 꼬이게 세상을 보시나요.
    나도 삐딱하고 승질 드럽지만 저 주석단 사람 보니 혀가 내둘리네
    저렇게 부정적으로 세상 살면 재미있나?
    아주 정부를 발밑에 때로도 안보는구만.
    그러니 경찰들은 걍 화풀이 할 봉으로 밖에 안보이지

  4. also 2011.07.26 09: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에 알바들 몰려들었군요.
    세상 그렇게 살지 마십시오. 당신들이 저런 신세가 될 날이 멀지 않았습니다.

  5. 크레인 2011.07.26 10: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것들은 즈들하고 생각만 틀리면 알바래
    느들 생각만 다 옳지?

  6. 크레인 2011.07.26 10: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리고 저런신세가 어떤신세인데...
    내가 보기엔 배불러서 놀러 다니는 거 밖에 안보이누만.
    정말 먹고살기 힘들어봐... 농성할 시간이나 있는가..
    니 자식들 등록금 못내서 쩔쩔 매봐.
    농성할 시간에 노가다 뛰러가지.

  7. 부산사람 2011.07.26 11: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데체 법원에서 경영상 어려움으로 정리해고가 정당하다는
    판결을 했다고 꽁사바리 치는 한진 중공업은 양심이 있나요?
    법원이 아니고 지노위 쟎아 욜마들아
    그라고 요즘 정리해고 관련 법원에서 나오는 판결을 보면
    지노위와 중노위는 정리해고가 정당하다고 기업의 하수인 노릇한
    판결을 바로 잡아주는 판결이 속속들이 나오는것 모르고 하는 소리가?
    다시한번 말하지만 법원 판결이 아니고 한진 자본의 초빙강사 노릇 했던
    인간까지 포함된 지노위 세놈이 자의적으로 내린 지노위 결과이다.
    거짓말 하기 없기...........

  8. 음냐 2011.07.27 00: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동문제에 있어 시위를 불법으로만 바라보는...경영진도 아닌 정치인도 아닌..노동자계층을 볼 때마다 뭐랄까 괴리감을 느낍니다..
    하긴 저도 20년 넘게 저런 사고를 가지고 있었죠..
    적어도 뇌는 노예적인 사고에서 탈피했지만 현실이..

  9. 사실관계 2011.07.27 21: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진중공업 본사는 부산 맞고요. 부산시에 세금 납부합니다. 5개 조선소가 어디에서 나왔는지 모르겠습니다. 부산에는 다대포공장,영도조선소 밖에 없습니다. 마산공장은 성동조선에 팔았고, 울산공장 또한 팔린 상태입니다.

  10. 궁금이 2011.08.01 10: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뒤늦에 관심을 가지고 알아보고 있습니다. 일단 저는 아직 상황을 잘 모르니 중립적이라고 하겠습니다. 글을 잘 읽었는데 뭔가 좀.. 논리적이지 않고 납득이 안되네요. 너무 감정에 치우쳐 있고 비난일색이라.. 여기저기 사람들에게 물어보고 인터넷에서 알아보고는 있지만 어느곳에서도 합리적인 설명을 해주는 곳이 없군요. 그냥.. 믿음직한 근거도 없이 주구장창 원색적으로 상호비방하는 것 말고는.. 김진숙씨 본인이 요구하고 있는 것들은 뭐죠? 이 질문에 대한 답을 찾기위해 진숙님 트위터를 찾아 대부분의 글들을 읽어보았지만 황당하게도.. 답이 안나오네요. 사람들의 반응도 "그냥 옆에서 그러고있고 왠지 그게 옳아보이니 그렇게 하고있다." 이런 분위기 말고는 안느껴져요.

  11. Lpool87 2011.08.02 05: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가지 명확하게 하고 넘어가야죠. 1986년 김진숙씨가 대한조선공사에서 해고된 이후, 부당해고라며 소송을 제기했지만 패소, 항소했다가 스스로 취하한 바 있습니다. 한진그룹에 인수된 이후 다시한번 고용승계를 하라며 소송을 제기, 판결전에 자진취하한 바 있습니다. 즉, 김진숙씨는 자신이 한진중공업에서 부당해고된 노동자라며 크레인을 점거하고 농성중이지만, 그 주장은 사실이 아닙니다.

    무엇보다 희망버스, 이미 한진노사가 합의하여 마무리된 사안을 외부에서 거부하며 시위하고 있는 판국입니다. 부부가 싸우다가 화해했는데 부인이 가입된 시민단체가 집에 쳐들어가겠다는 꼴입니다.

    부탁입니다. 한쪽의 정보만을 사실로 받아들이고 행동하지 마시고, 양측의 주장을 다 들어본 후에 어느것이 옳은지 판단하는 자세가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