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11일 저녁 부산지하철 서면역에서 정리해고 철회 등을 촉구하는 문화제가 열렸습니다.





문화제는 '2011 여름대학생실천단'이 추최했습니다. 대학생 실천단은 여름방학 동안 전국의 현장을 찾아다니고 있습니다.


출처 : 대학생사람연대




8월 10일 부산에 온 대학생 실천단은 첫날 저녁 한진중공업 앞 85호 크레인 앞 미사에 참여했습니다. 둘째날인 이날낮엔 광안리에서 정리해고 철회를 촉구하는 해상 퍼포먼스를 가진 후 문화제를 위해 서면역을 찾았습니다.






지하철 서면역은 부산에서 가장 많이 붐비는 환승역입니다. 많은 부산시민이 지나던 길을 멈추고 대학생들의 문화제를 지켜봤습니다.





대학생들은 부산시민에게 한진중공업 문제를 알렸습니다.









대학생들은 문화제의 끝무렵엔  부산시민에게 활력넘친 군무를 선사하며 마무리를 지었습니다. 한여름 더위에 지하의 열기까지 더해 군무를 마친 대학생들의 몸은 온통 땀으로 젖었습니다.





한여름 뙤약볕에 2박3일 간 부산을 뛰어다닌 대학생 실천단의 노고에 감사드립니다. 

대학생들은 2박3일 간의 부산 일정을 마치고 12일 경주로 향했습니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