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세계육상 ‘텅빈 관중석’ 우려
   
 


대구육상대회 경기장이 텅비었다고 합니다. 96% 팔렸다는 대회조직위의 홍보와 경기장 관중이 일치하지 않는 것은 표의 대부분을 기업이나 단체가 구매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개인이 구매한 것은 14% 정도 된다고 하니 그나마 관중들 대부분도 동원되었다고 봐야할 것입니다.

대구육상대회의 관중석이 이렇게 텅빈 이유는 뭘까요? 육상이 한국에선 비인기 종목이라 우려했던 결과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무엇보다 가장 큰 이유는 대회에 한국 선수를 거의 볼 수 없기 때문입니다. 한국에서 벌어지는 경기에 한국 선수를 볼 수 없는데 과연 누가 경기장을 찾고싶을까요?





그 많은 종목들이 펼쳐지고 있지만 순위권을 물론이고 10위권에도 한국선수의 이름은 찾기 어렵습니다. 참고로 대구육상대회는 202개국에서 2,472명의 선수가 참여했고 한국은 참가국 중 5번째로 많은 63명의 선수를 내보내고 있습니다. 





언론을 통해 접하는 선수들의 활약상도 죄다 외국 선수들입니다. 조금이라도 기대가 되는 선수가 있다면 언론도 어느 정도 지면을 할애하려 했을 겁니다. 그러나 한국선수들이 너무나 기대치와 동떨어지기 때문에 언론도 어쩔 수 없이 외국선수들로만 지면을 꾸밀 수밖에 없습니다. 한국선수에 대한 일말의 기대조차 없는 상황에서 어떻게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경기장을 찾기를 바랄 수 있을까요?

대구는 육상대회를 2007년에 유치하여 4년 동안 준비를 했습니다. 국제육상경기연맹 라민 디악 회장은 "다른 대회보다 완벽하다"며 만족감을 표시했습니다. 다른 관계자들도 대구의 준비에 흡족해 한다고 합니다. 관계자의 칭찬을 들었으니 대구대회는 합격점을 받은 걸까요? 그건 아니라고 봅니다.

 IAAF 회장 "다른 대회보다 완벽…날씨가 문제"

대회 인프라의 준비도 중요하지만 대회를 채울 우리 선수들도 그만큼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인프라만 잘 준비한다면 외국 선수들에게 경기장을 빌려주는 꼴밖에 안됩니다. 우리가 왜 그런 경기를 유치하고 봐줘야 하는 걸까요? 그 인프라를 우리 선수들이나 시민이 자주 활용하지도 못할 건데. 설마 세계 3대 스포츠를 모두 유치했다는 유명세 때문이라고 말하진 않겠죠.





어제(9월2일)까지 각 종목에서 10위 안에나마 들은 한국 선수는 단 두명이라고 합니다. 그 많은 종목에서 결승에 올라갈 선수도 없는 나라에서 어떻게 세계육상대회를 유치한 걸까요? 선수들과 시민을 위해서도 아니라면 우리는 무엇을 위해서 육상대회를 열고 있는 걸까요? 선수들 뒤에서 압도하는 저 광고판을 위해서인가요? 저 광고판을 위해서라면 별 효과도 없는 우리 선수에게 투자할 필요는 없었겠죠. 

한국은 10명의 결선진출을 목표로 했습니다. 그러나 지금 추세로 볼 때 5명이라도 올라갈지 의문입니다. 대회조직위는 역대 최대의 입장권 예매라고 자랑하지만 그중 대부분은 동원된 관중이라 솔직히 내세우기 창피합니다. 오히려 역대 대회 중 개최국 성적이 우리보다 나쁜 대회가 있었는지가 더 궁금해집니다. 

대구육상대회조직위가 언론의 대회운영능력 비판에 세계육상대회 관계자들은 만족하고 있다며 반론합니다. 그러나 대회조직위가 이번 대회에 대해 그렇게 큰소리 칠 입장은 아닌 거 같습니다. 이렇게 경기력이 빈약해도 너무나 빈약한 나라가 육상대회 개최권을 얻고 준비조차 소홀히 했다는 것은 부끄러워해야 하는 겁니다. 개최하려 했다면 그전부터 선수에 대한 투자가 있어야 하고 4년 간의 준비과정에서는 집중적인 투자를 했어야 합니다. 지금의 결과는 그런 투자의 흔적을 찾아보기 힘듭니다.

세계육상대회 역사상 대구육상대회는 콘크리트만 준비하고 선수는 준비하지 않은 역대 최악의 대회로 기록될듯합니다. 개최지 시민에게 선수는 안 보여주고 광고판만 보여준 세계광고대회로 전락했습니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밤토리 2011.09.04 00: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V를 보세요. 적어도 중계하는 동안은 관객이 꽉 차있지 않습니까???
    그리고 대구가 육상대회를 유치한 진짜 이유는 전국민의 육상에 대한 관심을
    고취시킬 뿐만 아니라 전세계에 대구라는 도시이미지를 심어주고 인식을 확대하기
    위해서입니다. 동원하는 것은 대구 뿐만 아니라 세계 어느 육상대회를 가도 어느정도 있는 일이니 님께서는 너무 대구대회를 폄하하시는 게 아닌지.......
    육상에 대한 관심이 부재했던 우리나라가 갑자기 잘한다는 것은 너무나 큰 욕심이죠
    관심을 어느정도 끌어모았으니 냄비근성만 아니라면 김연아나 박태환 선수처럼 훗날
    한국육상선수수준이 글로벌수준으로 성장할 수 있기를 저는 개인적으로 기대합니다.

  2. 참 내..헐이다 헐 2011.09.04 00: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내..도대체, 무슨 근거리 관중이 없다는 겁니까..
    지금 대구육상경기 표 구하기가 하늘에 별따기입니다.
    잘 모르면서, 가보지도 않고 마음대로 추측성 기사 짜집기 글 쓰지 마세요

  3. 세계육상경기 잘 치뤄지길 바라며 2011.09.04 14: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 댓글 쓰신 분들 보니 영남 쪽 분들 같군요.
    뭐 지역을 따져 말하려는 것은 아니지만
    솔직히 말해 이번 대회를 지켜보며 엄청난 관의 지원과
    각 방송사들의 넘쳐나는 방송을 보며
    거다란님 말씀처럼 알맹이가 텅빈 듯한 느낌은
    아마도 우리 선수들의 모습을 볼 수 없기 때문일 겁니다.
    이번 대회 유치를 계기로 한국의 육상 발전을 위한 포석으로 본다면 맞겠지만
    흥행엔 실패라는 말이 적절하다고 보여집니다.
    엄청난 물량으로 정부에서 밀어주고
    티비만 켜면 각 방송사들이 앞다퉈 홍보를 해줘서
    이정도지 라는 생각입니다.
    그리고 육상경기대회가 대구 경제에 얼마나 보탬이 되겠습니까.
    요사이 뭐든 경제 지표로 따져 말하니 돈이 되냐 안되냐를 따져 말하는 겁니다. 경제적인 걸로 따지면 생각나는게 있습니다.
    작년 전남 영암에서 F1경기가 있었지요.
    정부는 예산을 대부분 삭감하고
    방송은 스포츠 뉴스에서 조차 외면 당했던...
    그리고 이제는 청문회를 하니 마니
    그리고 앞으로 개최에 대해 회의적인 그런 F1경기가 떠오르는 건 저만의
    생각 일까요?
    한 해 경기를 치루면 밤낮없이 1년 내내 스타티비등을 통해 전세계에 보여지는 그런 경기가 외면 당했던 이유가...
    대구의 육상경기처럼 선수가 없었기 때문 일까요?
    모터스포츠의 특이한 경우가 자국의 참가 선수가 없어도 관중들이 들어서고 많은 관심을 사람들이 가지는 이유는 특별히 말하지 않아도 알겁니다.
    결론은 대구는 복 받은 곳이란 거죠.
    아무튼 이번 대구대회가 잘 마무리 되어 좋은 성과가 있었으면 합니다.

  4. 빨간목도리 2011.09.04 16: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구언론사의 신문 1면에 이런기사가 있었습니다. 수도권 언론사들이 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를 실패라고들 보도하면서 실패한대회로 유도하고 있다고합니다. 하지만 사실 그렇지 않습니다.
    이 글을 쓴 블로거님은 육상경기에 한번이라도 직접참여해보셨는지요??
    대회막바지지만 관중석 표는 지금 정상가격으로 구할수가 없습니다. 폐막식표는 10만원이 넘는 암표로 팔린다고 합니다. 중계로 보면 관중석 윗부분은 사람이 없습니다. 왜냐면 그곳은 경기장과 너무 멀리떨어져있기에 아얘 표를 팔지않는 곳입니다. 대회 초반에 관중석 매진사태가 계속일어나자 대구측에서 윗부분의 관중석도 개방하자는 의견까지 나왔다고 합니다.

    우리나라 선수들의 부진때문에 대회가 실패했다고 보는것도 잘못된 생각이구요. 우리나가가 13번째로 육상경기를 개최했습니다. 12까지만해도 개최국이 노메달에 그친 사례가 3번이나 있습니다. 하지만 메달가지고 연연하는건 잘못된 의식이 아닌가 싶습니다. 어떤선수든 경기에서 최선을 다했을것이고 대회전까지 피나는 노력을 했을것입니다. 근데 단지 순위에 연연하면서 그들을 욕하고 비난하는게 올바른 행동입니까?? 그들에게 최선을 다했다며 박수는 쳐주지못할망정..

    그리고 마지막으로 비판을 할려면 자신이 가보고, 자신이 느낀점에 대해 비판을 해야된다고 생각합니다. 그것도 아니라면 양쪽의견의 기사들을 두루 읽어보면서 비판해야된다고 마땅하다고 생각합니다. 단지 한쪽으로만 기울어져서 쓰여저 있는 기사만 보고서 그것에 대해 비판을 하는것은 잘못된 비판이라고 생각하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