찾아보니 1월 16일 처음으로 한진중공업을 찾았더군요.
그때부터 찍었던 사진들입니다.



겨울

김진숙 지도위원은 1월 6일 가장 추울 때 크레인에 올라갔습니다. 

투쟁은 겨울에 시작되었습니다.











추워 손발이 얼면 돼지 곰국을 다시 끓여 한잔 먹고는 털어내던 겨울이었습니다.






동지들

김진숙을 지킨 동지들...









정문의 사수대.









137일 동안 김진숙을 지켰던 마지막 3인의 사수대 중 한 분.





309일 동안 크레인 아래를 떠나지 않았던 동지.





85호 크레인에서 좀 떨어진 곳엔 수백명의 동지들이 있었습니다.

















동지여 소녀시대가...


85호 크레인




 
 



크레인을 오르는 길

 
 

크레인 중간 지점에서 본 한진중공업.










 




위로 올려라


85호 크레인 김진숙 지도위원에게 음식과 생활필수품을 공급하던 것은 도르래였습니다.














중간에서 받아 다시 조종대로 올려줘야 합니다.










김여진














 




















연대



 

부산 서면에서 한진중공업 사태를 알리는 통일선봉대 학생들.





한진중공업 앞 미사.





정동영, 이종걸, 권영길, 이정희.





85호 크레인을 지키는 시민들.





희망버스 지지 일본 노동자.


 



현장에서 인가 많았던 강아지 '연대'





통닭집 아주머니의 연대.


충돌









저 위에 노려보는 사람은 경찰 사진사. 









 



시민의 통행을 막는 경찰.


용역





 




심각했던 상황.

  





 

희망버스가 공장에 진입하자 도망가는 용역들.


 


 
안전모도 내팽개치고.


시민의 승리
 




한진중공업 담을 넘은 희망버스 시민들.










위협





직장폐쇄

 








 


 



한진중공업 노조원의 절규.


차벽









  양쪽 차선에 쫙 늘어선 경찰 버스.





 



 
잔치













 




바라보기


85호 크레인을 그저 바라보는 사람들이 그렇게 많았습니다.


 







수녀님.









 



"언제부터 바라보고 계시죠?"

"세시간 정도 됐어요."

"왜 85호 크레인을 바라보시죠?"

"이렇게 바라보면 경찰들도 부담이 되서 함부로 못하잖아요."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욱호(몽실아빠) 2011.11.20 13: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노동운동의 한 역사를 보고 가는거 같네요.

  2. 그림자섬 2011.12.30 0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역사의 기록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