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문성근 선거사무소 들렸다 길에서 문성근 선거운동원입니다.

선거운동 해보니 어떠냐고 물어보니 이렇게 재밌는지 몰랐다며 "너무 재밌어요. 될 거 같아요" 합니다.

부산이 이렇습니다. 야당 선거운동원이 선거운동이 재밌다고 할 정도로 바뀌었습니다.

 


부산이 변화와 희망의 문을 열기 시작했습니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