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중에 있는 정봉주 전 의원이 부산진을에 출마한 김정길 후보에게 꼭 당선되시라며 지지의 편지를 보냈습니다.

 

안철수 교수가 인재근 후보를 지지하는 편지를 썼었죠. 민주화의 빚을 진 김근태에 대한 고마움의 표시입니다.

 

안철수가 또 한장을 더 써야한다면 지역주의와 20년 넘게 싸워온 부산의 김정길일 거라고 생각했는데 그 역할을 정봉주가 했습니다.

 

노무현 대통령이 우리에게 주고가지 못한 게 있습니다. 바로 지역주의 극복입니다. 이 감동의 스토리는 남은 자 몫이 되었습니다.

 

남은 몫을 다하기위해 김정길이 부산의 부산진을에 다시 출마했습니다. 

 

김정길의 20년 지역주의 도전 스토리 이번에 완성시켜야 합니다. 

 

노무현도 못하고 김정길도 못하면 정말 슬플 겁니다.

 

이겨도 슬플 겁니다.

 

압승을 해도 슬플 겁니다.

 

이기고 또 이기고 싶습니다.

 

결과도 이기고 내용도 이기고 싶습니다.

 

김정길을 지켜주세요.

 

김정길을 살려주세요.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