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20일 오후 부산대학교 운동장

 

 

 

 

하나 둘 노란옷과 노란 풍선을 든 사람들이

 

 

 

 

올라와

 

 

 

 

교정 곳곳을 노란색으로 물들이더니

 

 

 

이내 운동장을 가득 채웁니다.

 

 

 

 

3번째 추모음악회입니다.

 

 

 

 

올해 추모음악회는 가족과 함께 온 사람들이 많이 보입니다.

 

 

 

 

부산의 노무현 추모음악회가 이제 지역의 축제같은 느낌이 날 정도로.

 

 

 

 

 

 

 

5월엔 노무현이 옵니다. 5월은 그리고 가정의 달이죠. 노무현 추모음악회에 가족의 모임 참 잘 어울리네요.

 

 

 

 

노무현도 가족과 함께 왔습니다.

 

 

 

 

음악회엔 연인들도 많이 보였습니다.

 

 

 

 

 

 

노무현 대통령이 그랬죠. 대통령 되겠다고 아내를 버릴 순 없다고. 박력있는 사랑을 표현한 노무현은 손을 꼭 잡은 연인의 모습에도 오버랩됩니다.

 

 

 

 

 

 

가족의 놀이터 연인의 데이트 장소 같은 노무현 추모음악회.

 

 

 

 

 

노무현 서거 당시 여자로 부산분향소의 유일한 상주 역할을 했던 민주당 이성숙 시의원도 추모음악회 분위기가 흥겨운가 봅니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