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가와 거리를 돌아다니며 알바구인광고들을 찍어봤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점의 경우 조건이 좀 구체적이고 시급도 나쁘지 않은 편입니다. 나름대로 줄테니 '일 하겠다는 사람만 와라'라는 말인 것 같습니다. 이쪽 일이 조금은 힘든 편인 모양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벽 4시간 동안  일하는 주방보조를 구하는데, 시급이 4000원입니다. 사실 야간 할증을 붙이면 최저시급은 5,655원이죠. 그러나 5인 이하 영세사업장은 할증 안붙여도 된다고 하는군요. 똑같이 일하면서 누군 할증 받고 누군 못받는 게 영 이해가 안됩니다. 영세사업자들 처지가 좋지 않다는 것 잘 압니다. 그러나 국가가 영세사업자를 보호하기 위해 가장 밑바닥 노동자에게 양보를 요구한다는 건 뭔가 좀 맞지 않아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긴 최저임금보다도 낮습니다. 이게 수습기간  임금을 말하는 건 아닐텐데. 걸리면 수습기간 임금이라고 변명하면 그만이겠지만. 그리고 최저임금보다 낮은 임금을 저렇게 당당히 써붙인 건 이것도 많이 주는 거라는 뜻인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배달 쪽도 좀 더 주는 편이더군요. 오토바이로  배달하는 일도 힘들고 위험하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장 많이 본 구인광고는 피시방인 것 같습니다. 대개 새벽 근무더군요. 아마 주인이  퇴근하고 그 이후를 맡을 알바를 구하는 것 같습니다.

피시방 시급이 낮은 편이라고 하더군요. 이쪽 일이 조금은 편한 축에 속하고 또 일과 인터넷을 함께 할 수 있다는 이점 때문인 것 같습니다. 그런데 이 피시방은 놀랍게도 시급이 4,500원입니다. 자세히 보니 여자만 구한다는군요. 담배연기 자욱하고 어두운 피시방에서 일할 여자분은 많지 않죠. 그래서 많이 준다는 거 같습니다. 근데 피시방에서 여자를 고집하는 이유는 뭐죠? 남자들은 게임에 빠져서 그런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편의점 구인광고도 참 많습니다. 편의점 두세개에 하나 정도는 꼭 구인광고가 붙어 있습니다. 이게 제법 일이 힘들다고 하는군요. 그래서 자주 그만 두는데 주인들도 프랜차이즈 회사에 갖다 바치는 게 많아 많이 줄 형편이 못된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4200원이면 편의점 치곤 잘주는 편에 속한다고 볼 수 있나요? 서울입니다. 서울 쪽은 알바환경이 지방보다는 좀 나은 편이라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시급란이 공란으로 해놓은 데가 많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편의점뿐 아닙니다. 유명 프랜차이즈 업소도 대부분 그렇습니다. 왜 시급을 공개하지 않는 걸까요. 귀찮아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곳은 시급란에 적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도 적었네요. 정확히 최저임금 선을 지켰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상세히 적어주면 얼마나 좋습니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건이 좋은 편입니다. 경쟁이 좀 치열하겠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급 좋은 편이네요. 근데 단기 알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 가장 좋은 건 과외알바죠. 시급으로 치면 2-3만원입니다. 근데 이 구인광고는 스카이(서울, 연세, 고려)에만 있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학 내에서 본 겁니다. 용모단정? 이런 여성차별적인 구인광고가 대학 내에 붙어 있다니.


딱 하나만 제안해봅니다.

알바 구인광고에 시급과 근무 조건은 반드시 기입하도록 하는 게 어떨까요. 왜 넘의 광고에 이래라 저래라 구속하냐며 따지기 전에 생각해봅시다. 이건 규제가 아니라 학생들을 위한 우리 사회의 최소한의 '보호책'입니다. 이렇게 광고에서 명시하고 약속해두어야 학생들이 보다 확실하게 최저임금을 보장받으며 일할 수 있을 겁니다.

청소년과 학생을 위해 우리 사회가 이 정도 보호책 실시하는 게 어려운가요.

Posted by 커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