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4월1일) 롯데의 개막전이 열린 사직구장에 다녀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홈구장 개막전에다 롯데의 2연승까지 겹쳐 참 많이들 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5시 조금 넘은 시각인데 도로 갓길은 이미 주차장에 들어가지 못해 나온 차들로 매워지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길목마다엔 조금의 틈도 없이 음료수와 요기 꺼리를 파는 노점상들이 자리잡고 손님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중에서 가장 압도적인 품목은 통닭.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표소에 도착하니 이미 줄이 길게 늘어서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기장 입구 앞에는 이렇게 신문 가판대가 꼭 있습니다. 롯데의 유명한 신문지응원을 하려면 신문가판대를 그냥 지나쳐선 곤란하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기장 입구에도 사람이 가득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후문쪽으로 왔는데 입구에서 보니 정문 쪽엔 여러가지 이벤트가 한창이었습니다.

천막에서 벌어지는 건 게임회사 이벤트인데, 공을 구멍 안에 집어넣으면 선물을 주는 이벤트입니다. '깡'은 생수 한 병.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교통카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까 그 게임회사.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광고 전단지 돌리시는 분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치인도 이 좋은 기회를 놓치지 않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기장으로 향하는 관중들의 손에 경기중 요기할 것들이 가득 들려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엄청 무거울텐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정도  싸가면 한소리 듣죠. "그거삐 안싸왔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분은 맥주를.


사용자 삽입 이미지

통닭. 근데 딴건?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념물 전시장도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쇠팔 최동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잊지못할 유두열의 한국시리즈 스리런 홈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주변을 돌아보고 있는데, 경기 시작을 30분 남겨둔 6시 쯤 사직구장의 안내멘트가 나왔습니다.

"매진입니다. 집에가서 테레비 보세요."

대충 이런 말이. 그리고 사람들의 탄식소리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오는 길에 본 외국인들. 손에 통닭까지. 소주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챙긴 것들입니다. 쥬스는 두개였는데 하나 먹었습니다.

집에 와서 보니 이기고 있더군요. 올해엔 정말 롯데가 가을에 야구할 수 있을지...


Posted by 커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