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는 2007년 한라라당을 탈당하고 민주당에 입당했다. 한나라당 탈당 전력은 손학규를 낙인처럼 따라다녔다


 

 

 

그러나 손학규가 경선에서 이겨 민주당의 대선 후보가 된다면 손학규의 한나라당 탈당은 낙인이 아니라 여당을 나와 야당으로 간 정치인의 서사가 된다.

 

 

 

 

김영삼이 여당의 후보 자리를 꿰찼을 때 지지자들은 김영삼이 호랑이굴에서 호랑이를 잡았다고 환호한 바 있다. 이 환호는 김영삼의 당선으로 이어졌다.


손학규는 김영삼보다 더 극적이고 정의로운 서사다. 어쩌면 보장될 수 있는 여권의 차차기를 버리고 자신의 정치적 정체성을 찾아 야당으로 간 손학규가 결국 야권의 대권 주자가 된다는 건 열광할만한 요소가 많은 스토리다. 

 

 

 

 

김두관은 이장에서 도지사까지 올라간 스토리를 이미 가지고 있다. 


 

 

 

여기에 대권 후보까지 올라가면 이장 출신이 대통령까지 되나? 하는 극적 호기심을 발동시킬 수 있다.

 

 

 

 

김두관의 경선 승리는 많은 드라마적 요소를 갖고 있다. 그의 드라마의 결말이 어떻게 될지 궁금증을 가지고 지켜보게 한다.

 

 

 

 

문재인은 어떨까? 현재 지지율 1위를 달리고 있는 문재인에게 경선은 왠만하면 안정적으로 관리하면서 피해가고 싶은 과정일뿐일까?

 

 

 

 

오히려 치열한 경선이 가장 필요한 건 문재인이다. 문재인에게 가장 부족한 것은 정치인으로서의 굴곡인데 문재인에게 이 걸 확보할 시간이 많지 않다. 치열한 경선으로 승리하게 된다면 문재인은 단시간에 부족한 정치적 굴곡을 채울 수 있게 된다.

 

 

 


문재인이 치열한 경선에서 이기고 나면 그때 사람들은 문재인을 정치인으로 인정하고 그의 정치의지에 호응하여 표를 주게 될 것이다.



문재인이 이기면 정치인으로서의 굴곡을, 김두관이 이기면 대권 드라마를, 손학규가 이기면 정치 서사를 얻는다.


야권 승리의 길은 아직 누구에게도 없다. 문재인도 손학규도 김두관도 아니다. 대선 승리는 오직 야권 후보들의 치열한 경선에 달려있다.


그렇게 해서 후보가 결정되면 여권에 누가 나와도 지지않을 것이다. 경선에 충실히 임하여 이기는 사람이 바로 야권의 적임자이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