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질반질한 마루바닥.

 

 

 

 

나무 기둥이 비칠 정도로 수백년을 닯고닯아

 

 

 

 

그대로 배를 대고 누워보고 싶은...

 

 

 

 

찬 질감의 마루바닥과 머리 위로 불어오는 바람.

 

 

 

 

손바닥으로 쓸어보면

 

 

 

 

나뭇결 따라 미끌리는

 

 

 

 

반질하면서도 오돌도톨한

 

 

 

 

그 따스한 질감에 등을 눕게 만드는

 

 

 

 

할아버지의 할아버지의 할아버지 때부터 밟고 문대고 쓸어온

 

 

 

영남 밀양루 마루바닥.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