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출처 : 일본드라마 고쿠센 홈페이지

 

 

작년 봄에 ‘일본네티즌들이 말하는 한국드라마법칙‘이란 뉴스가 화제가 된 적이 있었다. 이 기사에서 일본네티즌들은 한국드라마의 법칙으로 8개를 거론했는데, 일부는 문화적 차이에서 비롯된 것이었지만 법칙의 더 많은 부분은 분명 완성도 낮은 한국드라마의 상투성을 지적하는 것이었다.

 

치부가 드러나는 것같아 불쾌하긴 했지만, 우리가 미처 깨닫지 못한 부분까지 찾아낸 재밌는 법칙에 “맞다 맞어”를 연발하며 웃음을 먼저 터뜨리지 않을 수 없었다. 사실 진지하게 들여다본들 그들의 지적에 별 반박할 것은 없었다. 궁색하게 반론하느니 그냥 맘 넓게 인정하고 “드라마가 다 그렇지‘하며 웃어주는 게 상책이었다.

 

그런데 과연 일본은 드라마에는 상투적인 법칙이 없을까? 일본인의 지적에 억지로 반론할 거 없이 “니들도 똑같잖냐”라며 피장파장 전법으로 한 번 더 웃어보는 건 어떨까?

 

지난 1월 7일 듀나게시판에서 ‘compos mentis’라는 한 네티즌이 ‘일본드라마에서도 법칙을 찾을 수 있을까요?’ 란 게시물을 올렸는데 높은 호응을 받으면서 그 다음날까지 21개의 댓글이 올라왔다. 댓글을 한 줄로 요약하면 ‘일본드라마의 상투성도 만만치 않다’는 것이다 네티즌들의 댓글로 일본드라마의 법칙을 정리해보았다.

 

 

1. 일본드라마는 교훈적이다 - 네티즌들이 일치한 일본드라마 제1의 법칙
 
주인공 혹은 꽤 비중높은 조연격이 나와서 방황하는 한 영혼을 구원하기 위해 장황하게 훈계를 한다는점이요.(Por Nada)
한 회마다 감동의 스토리와 함께 흘러나오는 감동의 배경 음악, 한국 사람이 연기하는게 아니라 참을만한 때도 있고 민망해서 꺼버리게 되는 때도 있어요(wl)
그리고 가끔 살아있어야 하는 가치에 대해 일장 훈계를 하면서 "죽으면 타인에게 폐가 된다"는 논리를 들먹이는 경우도 있는데 그것도 저를 미치게 하고요. 교훈조도 끔찍하게 싫은데 하필 저런 논리라니.(아무도안)
사기가 떨어진 집단 앞에서 누군가의 연설, 잠시 침묵이 흐르다 뒤에서의 동조 그리고 이어지는 구성원들의 다짐들.(칸막이)

 

 

2. 비장한 장면에서 항상 나오는 “다녀올게요” “다녀오세요”

 

최후의 일전을 치르기 전이라든가 그럴 때에 "다녀오세요", "다녀올게" 장면이 굉장히 많이 나오더군요(휘호)
무슨 큰 일이 벌어지고 히로인이 있는 곳에 돌아온 주인공. 그리고 그들이 주고받는 "오카에리나사이." "타다이마." 이 짧은 두 마디는 저를 미치게 합니다.(아무도안) 
일본 애니메이션에서도 ‘다녀올께’, ‘잘 다녀오세요’가 자주 등장하죠. 대표적인 것이 '바람의 검심 켄신' 같은 사무라이물 만화입니다. 아마도, 비장한 극적인 효과를 증폭시키기 위해 일상성을 특별히 강조한다는 느낌을 받습니다.(세간티니) 

 

3. 여주인공의 상투성

 

언제나 밝고 명랑한 여자 주인공 그러나 그녀에게는 (어두운) 과거 혹은 괴벽이 있다?(Por Nada)
일에 실패하고 좌절한 뒤 본가(고향)로 돌아가는 여주인공. 그곳에서 맞선을 보거나 가업을 이으려 하지만 그녀를 찾아오는 남주인공을 따라 다시 돌아오곤 하죠.(느루)
천진난만한 여자주인공? 일본에서는 그런 타입이 천연계라고 해서 인기있는 것 같더군요.(세이카)

 

4. 깍듯하고 비장한 인사

 

‘오네가이시마스’할 때 90도 직각인사를 하거나 ‘도게자’까지 하면 금상첨화. 거기다가 떼로 몰려가서 다같이 하면 더욱 더 최고.(pagopago)
뭔가 엄청난 일을 저지른 사람을 구하기 위해서 ‘부탁합니다’ 등의 말을 하며 허리를 90도로 굽히며 용서를 빌거나 부탁을 하는 주인공. 가끔 무릎을 꿇는 것도 본 것 같구요.(피로곰)

 

5. 직업에 대한 자부심


나라 특성 탓인지 직업에 대한 자부심 이야기도 빠지지 않는 편이죠.(휘호)
의사 간호사 스튜어디스 선생님 방송인 기자 아나운서 요리사 등 특정 직업 종사자들 얘기를 다룬 트렌디 드라마에선 한 회마다 감동의 스토리가 나오죠. 자기 직업에 대한 자부심과 다짐 그리고 함께 흘러나오는 감동의 배경 음악.(wl)

 

6. 그 밖의 상투어들

 

"다 함께 졸업하자"(개다래나무) 
"힘내자"라는 말이 많이 나오는 것 같아요.(세이카)
힘내요 힘낼게요 힘내봅시다 그리고 절대 안빠지는 대사 - 히토리 쟈나이요 = 혼자가 아니잖아(은비령)
무적의 '오네가이시마스'와 '감밧떼' 아..... 전부 미치겠어요.(pagopago)

 

7. 에피소드 중심


각 회별로 주변인물 돌아가며 한명씩 이야기의 중심에 두고 이야기 진행(clancy)

 

8. 단골 우동집


힘들때 조언주고 친구가 되어주는 단골 우동집 스시집 덮밥집(해파리님)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