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는 부산 북구. 오후 4시에 강금실 온단다.

"어 진짜네."

가보니 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후보는 신이 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따라 바람이 많이 불었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게 강금실최고위원의 여성미를 더 돋보이게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춤도 추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악수도 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저씨는 강위원 최고라며 엄지 손가락을 세우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강위원 앞에 애기 델꼬 오는 아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강위원을 더 붙잡아 두고 싶은 욕심에 후보가 노래를 두번 돌린다. ㅋㅋㅋ

두번의 율동과 노래가 끝난 후 강금실위원 지원연설이 시작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으례 뽑아주는 선거, 이젠 그렇게 하지 말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트에서 장보던 사람들이 나오면서 청중이 불어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천연조명빨이 괜찮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머리에 노랑물을 들이신 이 어른 계속 강위원 앞에서 얼쩡(? ^^;;)거리시더니 결국 사진 한장 찰칵.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포토타임. 사진 찍기 위해 수십명이 달라 붙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고 어르신 또 찍으시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강위원 바로 뒤에서 연설하는 후보의 솔직함이 웃긴다.

"저도 강금실위원 왔을 때 본전 좀 뽑아봅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설과 악수로 40분 쯤 머문 강금실위원이 이제 유세차량으로 돌아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녕 금실씨.

Posted by 커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