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

 

'투표봇'이 만난 첫번째 시민

 

 

 

 

 

 

 

 

 

 

 

 

 

 

 

 

다섯

 

접니다

 

 

 

 

여섯

 

투표독려 캠페인을 앞장서는 주근깨님

 

 

 

 

일곱

 

 

 

 

여덟

 

 

 

 

아홉

 

애인은 꼭 투표하겠죠.

 

 

 

 

 

열하나

 

 

 

 

열둘

 

 

 

 

열셋

 

 

 

 

열넷

 

파마 하면서 미장원 헤어디자이너에게 투표하는 법을 알려줬답니다.

 

 

 

 

열다섯

 

후보 홍보물을 왜 붙였냐고 물으니까 투표 많이 하게 할라고 그랬답니다. 부산 남포동 칼국수집.

 

지금부터 작은 가게 사장님들입니다.

 

 

 

 

열여섯

 

 

 

 

열일곱

 

카페 안빵.

 

 

 

 

열여덟

 

안빵 손님.

 

 

 

 

열아홉

 

다른 안빵 손님. 투표권을 갖고 싶답니다.

 

 

 

 

스물

 

피자집.

 

 

 

 

스물하나

 

구제샾.

 

 

 

 

스물둘

 

핸드밀.

 

 

 

 

스물셋

 

커피숍 마크.

 

 

 

 

스물넷

 

 

 

 

스물다섯

 

 

 

 

스물여섯

 

카페 온유 사장님.

 

 

 

 

스물일곱

 

온유 사장님의 딸.

 

 

 

 

스물여덟 스물아홉

 

카페 스수아.

 

 

 

 

서른 서른하나

 

카페 언니네작업실.

 

 

 

 

서른둘

 

국밥집.

 

 

 

 

서른셋

 

지금부터 얼짱인증샷입니다.

 

 

 

 

서른넷

 

 

 

 

서른다섯

 

 

 

 

서른여섯

 

 

 

 

서른일곱

 

 

 

 

서른여덟

 

투표하면 연극도 잘될 거라 믿는 연극 열대야 스텝.

 

 

 

 

서른아홉

 

 

 

 

마흔 마흔하나 마흔둘 마흔셋 마흔넷 마흔다섯

 

아래 세 분은 중복입니다.

 

 

 

 

마흔여섯

 

 

 

 

마흔일곱

 

 

 

 

마흔여덟

 

직접 인증샷을 보내주신 분.

 

 

 

 

마흔아홉

 

우리의 미래가 투표를 부탁합니다.

 

 

 

 

대학 기독교동아리의 19일 축구시합 포스터입니다. 이 동아리에 속한 지인이 보내준 것입니다. 30여명의 투표의지를 전해준 셈입니다. 

 

 

투표봇(@votephone_bot )이 만난 50명 시민의 투표의지가 5천만 시민들에게 전해졌으면 하는 간절한 마음입니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