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감시자들이 작품이라는 얘기는 시사회의 반응을 통해서 알고 있었다. 그래서 어느 정도 기대감을 가지고 봤는데 직접 본 후 느낌은... 상상초월이다. 쉬리 이후 한국 영화사를 바꿀 작품이 하나 나온 거 같다. 감시자들을 버릴 게 하나도 없는 영화다. 캐릭터, 대사, 장면들 하나 한나 그리고 자잘한 조연들까지도 영화의 흐름에 톱니바퀴처럼 너무나 정교하게 돌아가는 영화다.

 

 

 

 

영화에서 정우성은 우리가 알고 있고 기대했던 정우성의 바로 그 모습이다. 자신에게 딱 들어맞는 옷을 입은 정우성은 영화에서 배우로서의 매력을 폭발시켰다.  

 

 

 

 

설경구의 중심 역할도 뛰어났다. 쉼쉴틈 없이 전개되는 액션 영화에서 한숨 돌리는 웃음을 주고 새로운 긴장을 준비하는 안정적 배역을 설경구는 너무나도 훌륭하게 해냈다. 과연 설경구가 아니라면 이 역할을 누가 할 수 있을까 생각이 들 정도로. 

 

 

 

 

여성은 액션영화에서 민폐 캐릭터가 되곤 한다. 여자캐릭터가 주 등장 인물이면서 액션 영화 긴장감을 깨치지 않는 영화는 극히 드문데 감시자들은 바로 그 극히 드문 영화 중 하나다. 한효주는 영화에서 특유의 털털·청순 캐릭터를 그대로 살리면서 영화의 긴장감을 조금도 훼손하지 않았다. 어쩌면 한효주 캐릭터가 액션영화의 새로운 효시가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들게 한다.

 

 

 

 

감시자는 한국 영화에서만 볼 수 있는 민폐 캐릭터 아이돌마저도 영화에 훌륭하게 녹였다. 영화에 출연한 그룹 2pm의 준호는 아이돌의 발랄한 캐릭터를 그대로 가져왔는데 설경구와는 느낌이 다른 웃음과 활기를 영화에 불어넣었다. 

 

 

 

 

영화에 나온 장면과 대사 중 버려진 건 하나도 없었다. 툭 내뱉은 대사들조차도 대장 내시경 검사 전날 관장되는 것처럼 영화 속에서 모두 그 존재감을 드러내고 마무리 되었다. 

 

 

 

 

배우의 비중을 고려해 집어넣는 장면이 있다. 정우성이 자신에게 오더를 내리는 구둣방 주인 쪽 패와 격투가 그렇게 준비된 장면인 듯 하다. 대개 이런 장면들을 억지로 구겨넣다 영화의 흐름이 끊기는 사고가 나는 경우가 흔한데 감시자들은 그런 장면도 영화와 조금도 어긋나지 않고 잘 맞물려 돌아갔다. 

 

 

 

 

주연 배우들을 서포트하는 조연들에게도 영화는 인상적인 장면들을 분배해주었다. 감시자들을 지원하는 사무실 요원과 제임스(정우성)의 부하들도 그 짧은 장면 속에서 자신들이 맡은 캐릭터를 맞깔나게 어필할 수 있는 기회를 가졌다.

 

 

 

 

특히 이실장을 맡은 진경씨는 주요 배역 못지않은 강한 인상을 남겨 앞으로 한국 영화계에서 활약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감시자들의 조의석과 김병서 감독

 

 

감시자들은 이전 한국 액션영화가 보여주지 못한 탁월한 완성도의 영화다. 감시자들은 영화에 걸거칠 거 같은 요소들을 모두 싹 녹여내고 끝날 때까지 한치의 오차도 없으면서 변명거리는 조금도 준비해두지 않은 후련한 영화다. 감시자들은 본시리즈보다 잔인하지 않으면서 재미는 그보다 결코 덜하지 않은 아주 착하면서도 재밌는 영화다. 한국에도 명품 시리즈물 영화가 탄생한 거 같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