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홍익대앞에 있는 막걸리집 월향. 낮술환영이 발길을 멈추게 한다. 그럼 딱 한잔만 할까?

 

 

 

 

 

이 집 메인은 유기농 현미 막걸리다. 그리고 그외 각지의 막걸리도 먹을 수 있다고 한다. 부산의 생탁도 보이고. 안주도 좀 독특하다. 

 

 

 

 

 

메뉴판을 보니 부산의 생탁은 11번 막걸리. 원산지보다는 좀 비싸다. 부산의 술집에서 한통 삼천원 짜리가 여기선 한통보다 조금 모자란 게 6천원. 그래서 서울에서 생탁을 먹는 게 어딘가. 부산의 향수를 느끼고 싶다면 그 몇천원 땜에 고민할 것 같진않다. 

 

 

 

 

 

월향을 시키니까 기본으로 김치와 홍당무 색깔의 고구마 안주가 나온다. 안주는 세개, 두부튀김, 치즈어리굴젓, 당일 통영에서 공수한 생굴과 굴무침을 시켰다. 

 

 

 


안주가 너무 예뻐서 물어보니 사장님이 한 분을 데려와서 푸드스타일리스트라고 소개한다.


아참 여기 사장님을 소개 안했다. 사장님은 중앙일보 기자였는데 촛불 때 내부비판했다가 결국 회사를 그만두게 된 이여영 기자다. 이여영 기자는 부산 출신으로 중앙일보에서 나온 후 라디오와 케이블 등에서 프리랜서로 일하고 있다. 작년엔 20대 여성의 직장생활을 다룬 책도 한 권 썼다.


몇마디 들었는데 막거리에도 일가견이 있는 것 같다. 재야에서 막걸리에 일가견을 가질려면 얼마나 많은 섭렵이 있었을 것인가. 이여영 기자가 쓴 책을 보니 상사들과 마시는 회식 빼고는 술을 거부하지는 않는다고 한다.


이여영 기자가 누군지 더 알고 싶으신 분은 그의 책을 한 보셔도 좋고. 물어볼 말이 있으신 분은 댓글 남겨주시면 뻔한 거만 아니면 함 물어봐 드리겠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