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구덕운동장 근처 벼룩시장을 뒤지다 눈에 익은 책을 하나 발견했다. 80년대에는 집집마다 손 잘 닿는 구석에 이런 가요책이 쑤셔넣어져 있었다. 책방에서 500원이면 집어 들 수 있었던 이 책엔 최신가요의 악보에 가요계 최신 동향과 스타 브로마이드까지 실려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혜은이가 표지를 장식하고 조용필이 뒷표지를 장식한 걸로 대략 책이 발행된 년도가 짐작할 수 있다. 1983년도 판인데 그 해 최고의 이슈는 단연 ET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요계도 이 세계적 이슈를 외면할 수 없었다. 유치함을 무릅쓰고 책의 한면에 ET를 크게 그려 넣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의 심각하신 창완이 형도 이 때 ET가요를 발표하며 유행에 편승하셨다. "반짝이는 작은 별~~ 멋진세상"하며 마이클잭슨의 소년 때 노래를 번안해 부르신 작은별 가족도 이 ET를 불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단 이런 책은 앞 부분에서 브로마이드로 시작하는데 그 주인공은 '날보러 와요'의 방미다. 80년대 초반인데 의외로 촌스럽지 않다. 방미씨가 미인은 아니지만 세련되었다는 걸 느낀다. 널어놓은 악세사리는 약간 안스럽다 저 정도를 수집이라 할 수있는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자는 5위까지 모르는 분이 없다. 그러데 2위와 5위의 여자는 상상플러스 '10대들이 모르는 말' 수준이다. 민해경씨야 몇년전까지 노익장(?)을 과시해서 10대라도 아는 분 많을 것이다 김성희씨와 임수정씨는 요즘 세대에겐 좀 낯설다. 김성희씨는 미스코리아출신으로 77년 미스코리아진이다. 보면 알겠지만 얼굴로 노래부른 가수다. 임수정씨도 cf모델 출신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임수정씨는 당시 밀리온셀러라 할 수있는 10만 장을 파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서 소속사에서 포니(pony)를 줬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수희씨는 정말 소설을 발표했을까? 아무래도 마케팅같아 보이는데 23년전 얘기니 따지진 말자 지금 보니 턱 괴고 있는 손이 눈에 좀 거슬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표지모델로 나온 혜은이에겐 시까지 바쳐 스타 대접 톡톡히 한다. 저 때의 사진으로는 시가 충분히 설득력이 있어보인다. '프리티 우먼'이란 말이 어울려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소영은 가수는 아니다. 영화 주제가를 불렀는데 합의는 안 이루어졌다고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80년대 조용필만큼 인기 있었던 전영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젊은층에게 인기 있었던 송골매. 다른 가수들 다 폼 잡고 있는데 배철수는 감전사고로 등장한다. 당시 그냥 넘어지던 배철수의 모습과 울고불고하던 여성 팬들이 떠오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독도는 우리땅의 정광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명훈씨보다 만화가 길창덕씨 이름이 더 눈에 들어온다. 소년중앙에 연재한 길창덕의 '꺼벙이' 정말 재밌게 본 기억이 떠오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칼럼도 실렸는데 글쓴이가 이상벽씨. 경음악 평론가에서 언제 방송국 엠시로 옮기셨을까. 어렴풋이 기억난다. 연예프로그램에서 음악평론가로 활동하던 이상벽씨 모습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펜팔카드 이거땜에 가요책  사는 분도 있었을듯. 펜팔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