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주의에 맞선 대표적 정치인 2명을 꼽으라고 하면 서거하신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길 전 장관을 꼽습니다. 김영삼 대통령의 3당 합당에 반대해 결별한 두 정치인이 바로 김정길 전 장관과 노무현 대통령이기 때문입니다. 김정길 전 장관은 2010년 지방선거에 부산시장 후보로 출마해 야권으로는 최다 득표인 45%를 얻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끝내 지역주의 벽은 넘어서지 못했습니다. 결국 지난해 6월 정계를 떠나고 말았는데 그의 은퇴 소식에 많은 시민들이 안타까워 했습니다.

 

은퇴 후 6개월만에 김정길 전 장관의 소식을 들었습니다. 부산 서면에서 우동집을 차린다는 거였습니다. 은퇴한 정치인들도 나름 사회적 활동을 하며 지내지만 우동집 같은 식당을 차렸다는 얘기는 못들었습니다. 3당 합당 때도 남들 가는 길을 따라가지 않더니 김정길 전 장관의 은퇴 후 삶도 평범하지 않은 거 같습니다.

 

 

 

 

김정길 전 장관의 우동집 이름은 '하루'입니다. 일본말로는 '봄'이란 뜻인데 부산에서 이뤄보지 못한 정치적 '봄'을 식당 이름에라도 써놓고 염원하고 싶어서였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1월 5일 개업을 이틀 앞두고 '하루'에서 시식회가 있었습니다. 김정길 전 장관이 그 동안 알고 지냈던 지인을 초청해서 음식을 나누고 맛을 평가하는 자리였습니다. 손님 사이를 다니는 김정길 전 장관을 붙잡고 몇가지 궁금한 것들을 물어봤습니다.

 

 

사진 출처 : 김병국

 

 

 

어떻게 식당을 차리게 된 겁니까?

 

정계 은퇴하고 시골에 가서 밭도 가꾸고 할려고 땅도 사놓고 했어요. 그러다 생각이 바뀌었죠. 우동집 하면서 사람들 만나고 얘기도 하는 그런 소통하는 은퇴 후 삶이 살고 싶어졌어요. 여기 샐러리맨들이 많거든요.

 

우동집을 택하신 이유는 있나요?

 

고급스럽고 비싼 음식보다 서민들이 즐겨먹는 음식을 해보자 해서 우동집을 하게되었습니다. 하지만 비싸지 않다고 해서 맛을 포기하고 싶진 않았어요. 보통사람들도 저럼한 가격에 일본과 다름없는 제대로 된 우동을 맛보게 하고 싶었죠. 그래서 일본 JAL호텔 출신 요리사를 데려왔어요.

 

 

 

 

 

요리사가 한 명이 아닌데요.

 

제가 부산 맛집을 다 가봤는데 보통 주방장 한 사람 데리고 하더라구요. 우린 요리사가 세 명이죠. 일본 요리사 한 명과 한국 요리사  두 명입니다. 한국과 일본 두 나라 요리사가 한국 사람 입맛에 맞는 우동집을 만들어 보라고 했습니다. 한국 젊은 요리사는 젊은층 입맛을 부탁했어요. 내가 먹어보니까 우리집 맛이 다른 맛집에 비교해도 괜찮아요.

 

 

 

 

 

요리만 아니라 인테리어도 신경 많이 쓰신 거 같은데요.

 

카페 같은 분위기에서 먹을 수 있게 하려고 했죠. 젊은 트렌드도 맞췄고요. 요즘 싱글족이 많은데 혼자 밥먹을 데가 없다고 하더라구요. 우리집엔 싱글족을 위한 자리들도 많습니다. 시설은 고급스럽게 하되 저렴하고 맛좋은 음식을 제공할 겁니다. 큰 돈 벌 생각은 안합니다. 

 

 

사진 출처 : 김병국

 

 

 

이 엄청난 우동은 뭐죠?

 

하루멘이라고 합니다. 원래는 야채만 들어가는데 우리나라 사람 입맛에 맞게 해물을 넣은 퓨전입니다. 굴, 홍합, 새우, 오징어, 쭈꾸미, 게, 닭살이 들어갔고요. 사골육수와 해물육수를 섞어 맛이 담백하고 시원합니다. 그리고 보세요. 이 그릇 크기가 32cm입니다. 한 그릇에 1만5천원인데 2~3인분입니다.

 

 

사진 출처 : 김병국

 

 

이 빵 맛이 특이합니다. 달지 않은데 자꾸 땡기는 맛이 있네요. 안에 들은 소가 뭐죠?

 

이게 우리집에서 기대하는 것 중에 하나인데요. 안에 들은 건 콩비지입니다. 후쿠오카 명물 두부만쥬인데 직접 수입해서 팔고 있습니다. 하나에 1천5백원이고요.

 

그외에 자랑할만한 게 있다면?

 

우리집은 우동을 직접 생산합니다. 우동기계로 한 시간에 400인분을 만듭니다. 식당 음식에 대한 불신이 좀 있는데 우리집은 오픈 주방이라 그런 우려 하실 필요없습니다. 그러면서도 가격은 저렴한 선을 유지했습니다. 편안하고 맛있게 드실 수 있을 겁니다.

 

 

사진 출처 : 김병국

 

 

하루의 굴우동과 규동은 7천원입니다. 딱 요즘 식당 가격 수준이죠. 이 가격에 일본 못지않은 깊이 있는 맛을 낼 수 있는 우동집을 찾기가 어렵습니다. 그래서 김정길 전 장관도 박리다매라고 했습니다. 최고의 질과 최고의 공간을 만들어 저렴한 가격에 팔고 있으니 최대한 많이 팔아야 한다는 겁니다.

 

 

사진 출처 : 김병국

 

 

제가 하루에서 맘에 들었던 또 하나는 그릇이었습니다. 눈속임으로 넓은 그릇이 아니었습니다. 음식 그릇이 넓은데다 깊었습니다. 심지어 생맥주 잔마저 요즘 이름만 500cc인 그런 잔이 아니었습니다. 이런 크기의 500cc 잔은 대학교 졸업 이후 처음 보는 것 같습니다.

 

 

사진 출처 : 김병국

 

 

하루는 김정길 전 장관이 이름값에 기대어 남들에게 맡기고 대충 준비한 식당이 아닙니다. 직접 시장조사도 하고 맛집을 찾아다니며 연구해서 준비한 식당입니다. 은퇴 후 시도한 김정길 전 장관의 승부가 꼭 성공하길 빕니다. 그래서 식당 이름처럼 보통사람들과의 소통의 봄(하루)을 맞이하시길 바랍니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이삼 2014.01.10 07: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한민국에서 가장 멋진 정치인 깨끗한정치인 이셨던 김정길 장관님이 하시는 진짜 맛집! 부산의 진정한 사나이~ 그많큼 맛또한 진짜 입니다! 존경합니다 앞으로 뜻데로 정계은퇴후 시민과 어우러 행복하시길 바랍니 건강 하십시요~~

    • 부산사람들 쫌 2014.01.10 23:07  댓글주소  수정/삭제

      올바른 사람들을 못 알아보는 무식한 부산사람이 정치를 망쳐요

  2. 노란별 2014.01.10 17: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식당 깔끔하네요!! 후르륵 우동 먹기 딱 좋은 날씨인데 한번 가봐야 겠어요^^

  3. 피오나여동생 2014.01.10 18: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번 가봐야겠다.
    일식 최고로 좋아하는데.
    잘 됬다.

  4. 가인 2014.01.10 23: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통과 함께 마음이 통하던 분인데
    아깝게 시장낙선하셔서ᆞᆢᆞ마음이ᆞᆢ
    그리고 은퇴하셔서 더 마음이ᆞᆢ
    단골손님이 많으면 좋겠어요

  5. 좌동댁 2014.01.10 23: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조만간 갈겁니다.

  6. judong7508 2014.01.11 08: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 하필이면 일본식 우동집을 ㅉㅉㅉ

  7. 노통의 바다이야기 2014.01.11 09: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생이 노통시절 레저로 말하던 바다이야기 차려서 돈 벌었던 사람 아닌가 많은 이들을 도박꾼으로 만들었던 바다이야기, 전국 구석구석을 도박판으로 , 이분도 그때가 그리울듯

  8. 소풍중 2014.01.11 09: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아침에 식사로 먹고싶네요.후루룩 쩝.

  9. 부산노사모 2014.01.12 00: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다란님이 이렇게 나쁜 정치인을 홍보하시고 비호하시는 것이 과연 옳은 일일까요? 차라리 침묵이 옳다 생각합니다.
    김정길 저사람 팬카페 한번가보세요.
    거기 이름이 Anti 김정길로 바뀌었더군요.
    제가 이렇게 까지 하는 이유는 이제 우리 대한민국에서 이런 가면쓴 정치인이라는 작자들이 더이상 선량하고 순진한 네티즌들을 울리지 않게 만들기 위해서입니다.
    이건 삭제하시지 말아주시기 바랍니다.

  10. 강윤숙 2014.01.13 09: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산가면 꼭 들리고 싶어요 남편이랑 KTX타고 조만간 갈게요

  11. 박성아 2014.01.16 08: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꼭 한번 들려야 겠어요 김정길 전 장관님은 저의 어린시절 만난적있고 참 인상 깊은 분 중 한분이죠 존경하는분 입니다 부산사람으로서 꼭 들려보겠습니다

  12. 세라피아 2014.02.12 14: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드디어 하루에 다녀 왔어요 역시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어요 ㅎㅎ 꼭 일본에서 맛본 우동 맛과 오코노모야미 정말 맛있었고 두부만쥬는 최고였어요 장관 사모님의 따뜻한 미소 잊지 못할꺼에요 조만간 아이랑 다시 방문 할께요

  13. 노들 2014.03.25 18: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순수하게 작성된 글이 아니라 홍보 느끔이 물씬나는데
    어떤 사람인지 잘 알고 올리세요. 욕먹습니다.


  14. 펩시맨 2014.05.07 14: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정길이 나쁜 정치인이라니

    김정길처럼 바보 정치인도 없다 부산에서만 내리 출마해서 낙선했고

    3당합당도 반대했다

    나쁘고 욕심있는정치인이 야당소속으로 부산에 출마하냐??

  15. 김석구 2014.05.09 01: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운용 배반하고 김운용 자리 그대로 태권도연맹회장과 대한체육회장 해먹은 천하의 하급인생이라고 단언함.

  16. 박사모회장 2014.06.07 10: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꼭 가봐야겠네요~ 바보주막과도 가까운 곳이네요 ㅎㅎ 우동 먹고 바보주막 가서 막걸리 먹고 ㅎㅎ

  17. 최민섭 2014.06.08 07: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기 계셧군요. 은퇴소식 듣고 많이 아쉬웠습니다. 다음달 반드시 찾아 뵙겠습니다. 노무현대통령님과 더불어 가장 좋아하는 정치인 중 한 분이었는데 반갑습니다.

  18. 흰밭 2015.05.21 06: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님이 계셔서 우리나라가 이렇게라도 유지되는 거 아날까요... 존경하고 사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