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글은 BoBo님의 '블로거뉴스 모니터링 최종보고(장단점)'을 읽고 쓰는 겁니다.

보보님 글 잘 봤습니다. 저도 지난 주에 베스트기자가 되었는데 추천이 확 달라진 걸 느낍니다. 그 전엔 추천이 한 두개였는데 베스트기자가 된 이후엔 올라가자마자 추천이 서너개 달리더군요. 이건 추천담합은 아니고 추천왕을 두고 경쟁이 심하게 벌어져서 그런 것 같습니다.

추천시스템을 시장에 맡긴 건 블로거뉴스 측에서 재고해봐야할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블로거뉴스측에선 보다 공정하고 편집자의 손이 덜 가는 편집(추천)시스템을 만들고자 보상을 도입했을지 모르나 사용자들이 보상을 두고 벌이는 경쟁 때문에 오히려 진입장벽이 더 높아지는 결과를 가져왔습니다.

블로거뉴스 같은 메타싸이들이 많이 신경써야 할 부분이 바로 진입장벽입니다. 보보님도 진입장벽이 생기는 것에 우려를 하여 블로거뉴스 모니터링 보고서를 쓰신 것이죠. 그러나 보시다시피 진입장벽은 잘못 설정된 서비스로 생기기도 하지만 블로거간에 자연히 만들어지는 인맥과 성향 등에 의해 생길 수도 있습니다. 그러니까 블로고스피어의 공정한 추천구조를 만드는 데엔 서비스담당자뿐 아니라 이용자인 블로거의 각성과 책임의식도 필요합니다.

진입장벽을 낮추기 위해 인위적으로 베스트기자를 제한하여야 한다고 주장하셨는데 그리되면 시스템 왜곡이 많아지게 됩니다. 아무리 열심히 취재해봐야 한달에 몇개말곤 안올려주겠다고 하면 당장 블로거간에 경쟁의욕이 상실되어 서비스 활성화에 문제가 생기게 됩니다. 아마 어떤 서비스기획자들도 이런 요구는 받아들이기 힘들 겁니다.

블로거들도 반발이 심할겁니다. 한달에 두세개 올리시는 분도 있고 하루에 두세개 올리는 사람도 있습니다. 메인에 올라갈려고 며칠을 고생해서 올리시는 분들도 많습니다. 그런데 베스트기사 제한에 걸려 일주일에 한개만 걸리고 다른 고생해서 올린 기사는 안걸린다면 개인적으로 속상한 일이지요. 그런 불만들은 또 어떻게 재울 수 있을까요?

진입장벽을 낮추는 것은 강제적인 기사 제한이 아니라 일반인이 접근해서 쓸 수 있도록 기사의 영역을 넓히는 게 한 방법입니다. 블로거뉴스측에서 우리 주변의 실생활에서 일어난 얘기들을 기사로 편집하는 것도 진입장벽을 낮추기 위한 한 방법이겠죠.

그리고 블로거간의 친분행위에 대해 블로거뉴스 초기부터 비난이 많았는데 이건 좀 아니라고 봅니다. 친분 쌓는 걸 브로커라고 매도하는 것은 옳지 못합니다. 어느 커뮤니티든 그런 친분은 쌓을 수 있습니다. 그걸 짐작으로 '브로커'라고 한 건 그분들께 실례하신 겁니다. 타인의 '짐작'이 두려워 댓글 등의 소통을 하지 못하게 된다면 그건 폭력이라 할 수 있습니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oBo 2008.04.13 01: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평까지 써주시니 모니터링 했던 것이 쓸모없지는 않았던 것 같아 기분이 좋습니다.
    일단 추천담합의 문제는 제 글에 써있는데로 담합이 아니라면 제가 언급한 몇몇 블로거기자가 바로 편집진일 것입니다.(그럴리없겠죠.) 왜냐면 그들이 추천한 100%의 글이 추천수 수십 수백에 조회수 역시 수백, 수천이니까요.
    그리고 제 모니터링을 자세히 보시면 하루 동시간대에 같은 블로거의 글이 두개씩 걸리는 경우가 제법 많습니다. 어차피 사람들은 그 블로그에 들어가는데 두개의 기사가 걸려있는 것 보다는 제한하는 것이 오히려 더 타당하다고 봅니다. 한사람에게 과한것 보다는 여러명에게 돌아가는게 낫다는 생각이지요. 블로거들의 반발이라고 하셨지만 스무명정도를 제외하고 나머지 6만 몇천명은 반발할 일이 없을 듯 합니다만......
    댓글만 가지고 제가 그들끼리의 교류를 머라 한 것은 아닙니다. 추천부분을 간과하시는 듯 합니다. 그리고 베스트에 뽑힌 글들의 특징을 든다면 유독 비밀 댓글이 많더군요. 왜 비밀이 많은지.......
    님이 말씀하시는 방향으로의 진입장벽 낮추기야말로 어렵지 않을까 합니다. 블로거'뉴스'라는 이름을 달고 있는 서비스이면서 또한 찾는 사람들도 뉴스를 기대하기 때문이지요.
    저와 님의 관점이 좀 다른 듯 하지만 블로거뉴스가 계속 변화해야 된다는 점은 확실한 듯 합니다. 트랙백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