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6월 14일 전지협파업(전국지하철노동조합공동파업) 20주년 기념행사에서 본 권영길 전 의원입니다. 그런데 권영길 전 의원이 입고 있는 조끼가 눈길을 끌었습니다. 이미 해체된 과거 민주노동당 마크가 부착된 옷 이었기 때문입니다.

 

권영길 전 의원께 다가가 왜 아직도 이 옷을 입고 있느냐고 물어봤습니다. 대수롭지 않다는듯 "전부터 입던 건데 있는 거 입어야지"라는 대답이 돌아왔습니다. 예상밖의 태연한 대답이었습니다.

 

 

 

 

그러나 은퇴 후 권영길 전 의원의 활동을 봤을 때 민주노동당 조끼는 그냥 입는 옷이 아닙니다. 권영길 전 의원은 기회 있을 때마다 진보정당의 분열을 안타까워하고 진보정당들이 통합할 것을 주장해왔습니다.

 

 

 

 

이번 선거에서 권영길 전 의원은 당을 가리지 않고 민주노동당 출신 출마자들을 지원했습니다. 아마 모르긴 몰라도 후보들을 지원하러 갔을 때 통합을 촉구하는 의미에서 민주노동당 조끼를 입고 갔지 않았나 싶습니다. 이번 지방선거 최악의 성적을 받아든 진보진영에게 권영길 의원의 민주노동당 마크가 어느 정도 울림은 주지 않았을까 생각이 듭니다.

 

 

'진보정치 맏형' 권영길 "진보 의제 실종, 안타깝다"  

 

'진보정치 맏형' 권영길(72) 전 국회의원이 6?4지방선거에서 후보보다 더 바쁘다. 그는 '진보 후보'들의 요청이 있거나 혹은 찾아다니면서 선거 지원활동을 하고 있다. 그는 지방선거 뒤 진보정치 통합의 기치를 내걸 각오도 하고 있다. 권 전 의원은 '보수 물결'이 휩쓸고 있는 이번 선거에서 그래도 '진보 씨앗'은 살아야 한다며 통합진보당,정의당,노동당 후보들의 지원 유세에 나선 것이다.

0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