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31일 해운대 백사장 모습입니다. 백사장 위로 강한 모래바람이 불자 모래축제를 보기 위해 찾은 시민들이 고개를 돌리거나 입과 코를 막고 있습니다. 어떤 분들은 마스크까지 착용하고 모래바람에 맞섭니다. 이날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해운대 백사장엔 뿌연 모래가 가시질 않았습니다.


그런데 이상합니다. 해운대 모래바람은 좀 낯선 풍경입니다. 바닷가에서 바람은 흔한 현상이니 오늘처럼 백사장을 뿌연 모래가 덮고 사람들이 입과 코를 가리는 모습은 흔했을텐데 해운대에서 그런 기억은 거의 없습니다. 분명 바람도 있었고 모래도 있었지만 해운대에 모래바람은 없었습니다. 





낯선 건 모래바람만이 아니었습니다. 백사장도 예전에 알던 해운대와 달랐습니다. 원래 해운대 백사장은 밟으면 발이 푹푹 빠졌습니다. 그래서 백사장에서 걷기 힘들어 배후의 시멘트 보도를 걷다 최단 수직거리로 해변으로 다가가곤 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그러나 오늘 해운대의 백사장은 걷기가 너무 편했습니다. 발자국만 약간 남길 뿐 발은 전혀 빠지지 않았습니다.  





모래를 한 줌 쥐어봤습니다. 미세한 가루를 쥐는 느낌이었습니다. 큰 알갱이들도 섞여 모래는 균질하지 않았습니다. 





모래를 털어내자 미세한 모래가루가 손에 남습니다.





옷에 닦자 미세한 모래가루들이 분말처럼 묻어났습니다. 

 




모래가루들은 잘 털리지도 않았습니다.





도대체 해운대 모래는 어디로 간 걸까요?


해운대 모래가 완전히 사라진 것은 아니었습니다. 해안으로 가까이 가자 해운대 모래의 느낌이 느껴졌습니다. 모래에 발이 푹푹 빠졌습니다. 모래 위에 발자국이 아니라 모래자국이 나타났습니다. 해안 근처의 모래는 도로 쪽 모래와 전혀 성질이 달랐습니다.





한 줌 쥐어봤습니다. 모래가 도로 쪽 모래처럼 손가락 사이를 빠져나가지 않았습니다. 도로 쪽 모래보다 끈기가 있었습니다. 

 




모래알갱이는 균질했습니다.





옷에 닦아 봤습니다. 먼지가 전혀 묻지 않습니다.




털어내자 바지는 다시 깨끗해졋습니다.


제 기억이 맞는 거 같습니다. 원래 해운대 모래는 알갱이가 균일하고 끈기가 있기 때문에 바람에 잘 날리지 않습니다. 날리더라도 먼지 같은 모래바람을 만들지 않습니다. 백사장의 뿌연 모래바람은 미세한 가루로 이루어진 도로 쪽 모래로 보입니다.


원래 해운대 모래와 성질이 전혀 다른 이 모래들은 도대체 어디서 온 모래일까요? 


부산시는 올해 해운대 백사장을 두 배 이상 넓혔다고 자랑한 바 있습니다. 이 과정에서 많은 모래가 필요했을 겁니다. 그러면서 해운대 백사장 원래 모래와 성질이 맞지 않는 저질의 모래를 대량으로 해운대에 공급한 게 아닌가 추측됩니다.


옛 모습 되찾은 '해운대 백사장', 폭 100m로 확 넓어져


백사장을 넓히는 의도는 나쁘지 않습니다. 그러나 그 과정에서 깨끗한 모래와 모래바람 없는 청명한 해변이라는 해운대의 중요한 장점을 약화시킨 게 아닌가 우려됩니다. 부산시가 해운대 모래바람에 신속히 대응하지 않으면 해운대의 명성은 크게 훼손될지도 모르겠습니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소노 2015.06.02 08: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복원사업없었다면 해운대모래는 이미 다쓸려내려가서 없어졌을거다 지금도 옛날에비하면 백사장 넓은것도아님

  3. 2015.06.02 11: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천명이 걸어다니고 바람까지부니까 그렇죠

  4. 야시 2015.06.02 14: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년에도 모래 상태 좋았습니다 자꾸 모래사장에대해서 머라하지마십시요 다들

  5. 2015.06.02 16: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계의 종말이시작된다 이건 이제 곧다가올죽음이다 이것을받아들여애된다

  6. 2015.06.02 21: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질모래라고되있는데 해운대 모래 백사장바로앞에서 퍼와서 해변에 옮긴겁니다 그공사과정을 많이 지켜봐왔고요

  7. 2015.06.03 18: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수분의 차이 같은데요...

  8. ㄹㅇ 2015.06.03 19: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거 광안리에서 퍼간건데요

  9. 해운댁 2015.06.03 23: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식한소리 ㅡㅡ 해운대까고싶은이유는?뭐임? 광안리 송정에서 아님다른지역 해수욕장에서 장사하는사람?

  10. 황외솔 2015.06.04 00: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쉴드칠 생각은 없지만 사실은 전해야겠기에...
    모래 축제 때문에 작품용 모래가 함께 섞였을 겁니다

  11. 이용호 2015.06.04 08: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쩔수가 없는게 모래가 손실되니깐 그만큼 복구 시키려해서 모래를 부어 넣은듯

  12. 흙쟁이 2015.06.04 08: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ㅎㅎ 양빈과정에서 기존백사장모래를 해안으로밀고 서해안 베타적경계수역인근의 해운대와 가장 입도가 유사한 모래를 가지고와서 양빈을 했습니다. 그리고 저질모래라고하는데.... 입도가 균질한 사질이 저질이고 입도분포가 큰 사질이 양토입니디...... 이미 해운대해수욕장은 사질의 유입이없고 주변 고층건물로인해 돌풍으 빈번하여 토사의 유출이 커 해수욕장의 폭이 많이 줄었던것이죠.... 그리고 양빈과 모래축제등으로 사질이 추가로 투입된 후 큰비가 아직 오지않아 표토에 실트질이 썪여있는게 당연합니다.... 기존해수욕장이 균질한 저질토가 된이유가 오랜시간 비 바람에 노출되어 가벼운 실트질모래가 날려가고 물에 쓸려갔기때문이고 이번에 양빈하면서 투입한사질토는 해저에있던것들로 실트질이 섞여있는겁니다.... 해수욕장의 양빈은 2012년부터 진행되어 2017년까지 진행됩니다. 작년에도 동일한 토사가 유입되었고 처음에는 지금과 똑같았지만. 태풍과 큰비가 오고나서는 많이 안정화가 되었죠 올해는 작년과는 비교가안될정도로 많은양의 토사가유입되었습니다.그래서 더 실트질모래가 많다고 느껴지는겁니다..... 이상한게 자연스러운거고 결코 저질토가 쓰여서그런게아닙니다......

  13. 2015.06.04 08: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래 옮기고 비가 안와서 날리는 거지....
    이놈의 음모론

  14. 검사 2015.06.04 12: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운대가기가꺼려져서 주변인들거의안가요.
    방문객도매번무슨백만어쩌고 서울사람일안하고다해운대가나?

  15. 2015.06.04 13: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식인증

  16. 나백치미 그대 2015.06.04 17: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무당이 사람잡았네 ㅋㅋㅋㅋㅋ 무식함을 글로싸질렀구나

  17. ㅋㅋㅋ 2015.06.04 22: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뭘 이런선동글을 쓰려고 사진까지 다 찍으신거보니 해운대 싫어하시는분인가?

  18. ㅋㅋㅎㅇㄷ ㅋㅋㅋㅋz 2015.06.05 00: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똑같애 이 ㅂ .....ㅅ ::아

  19. 맞아요 2015.06.05 02: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산에서 30년 넘게 산 사람입니다. 전에는 신발 들고 백사장 들어가던지,, 뜨거운 모래를 못 참으면,,,신발 안에 모래가 들어갈 각오하고 들어가죠...발이 정말 쑥~~빠졌어요.. 근데 올해 모래축제때는 학교운동장 걷는 느낌이였요..ㅎㅎ 백사장 나와서 운동화 탁 탁 하고 ,,털어주는 그 기분이 없어짐 ㅎ ㅜㅜ

  20. 제발좀그만 2015.06.05 04: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발 모르면 좀 닥치고 있었으면 좋겠다
    좃문가들 납시었네 진짜 토양에 대해 알긴아슈?

  21. 2015.06.05 08: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이 글쓴 종북좌빨새끼야 모레 축제때는 모레를고정시키기위해서 뭘뿌러딱딱한거지 선동하지마라 병.신.기자새.끼 뒤져라

    • 2015.06.05 09: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모레는 다음 다음날이 모레고 욕하려면 맞춤법부터 맞추고 욕해. 진짜 모지란놈같자내. 선동이라 생각하지 말고 의문을 갖는거라 생각해라. 해운대 모래가 많이 쓸려가서 몇년전부터 500억 들여 시작한건 맞는말이지. 그러니까 다른 모래인것도 당연히 맞는말이고. 그래서 의문을제기한거잖아. 내말이 맞지않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