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지선에서 민주당에 표를 줬던 부산이 2020 총선에선 거둬들였습니다. 2018 지선은 문재인 대통령이 얼굴이었고 2020 총선은 이낙연 전 총리가 얼굴이란 차이점이 있습니다. 이낙연 전 총리가 수도권 압승효과를 가져온 반면 영남에선 지역주의를 살짝 깨운 거 같습니다. 영남에서 문재인 대통령으로 느슨해졌던(?) 지역주의가 다시 팽팽해진 거죠.

이낙연 전 총리가 이번 총선 압승의 견인차임은 분명합니다. 그러나 영남은 오히려 역효과를 본 거 같습니다. 김대중 대통령 때보다는 정말 많이 덜어졌지만 그래도 아직 남은 숙제인 거 같습니다.

이낙연 대권론은 더 커지고 강해졌습니다. 가능성도 높아졌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영남은 그 대권론의 혜택을 당분간 누리지 못할 거 같습니다. 앞으로 민주당과 이낙연의 숙제입니다.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